Kim+Lee(IS) Jane. "KLIS"

영화/음악/취미/etc +137
1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c ppt  (0) 2009.09.10
ppt 할때 써먹어  (0) 2009.09.10
인텔리마우스  (0) 2009.08.28
하다보니 느는것...  (1) 2009.08.16
역사와 지리를 좋아하는 나에게 맞는 IQ 테스트. ㅎㅎ  (1) 2009.07.28
Let it be 악보  (0) 2009.07.17

Comment +0

원더보이
원더보이2 (끝판까지)
보글보글
닌자거북이
도쿄스토리
스타크래프트
팡야
퀘이크3
서든어택
그리고...

요새의 아바.
실력이 점점 늘고있다.... -_-; 클랜전에서도 1등.
일반 하사관방에서도 일등.

누군가의 초대로 들어간 클랜명이 무척 마음에 든다...







이놈은 머지?
수류탄에 죽어서 팅겨나간놈인데 멀리가 벽에 꽂혔다.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ppt 할때 써먹어  (0) 2009.09.10
인텔리마우스  (0) 2009.08.28
하다보니 느는것...  (1) 2009.08.16
역사와 지리를 좋아하는 나에게 맞는 IQ 테스트. ㅎㅎ  (1) 2009.07.28
Let it be 악보  (0) 2009.07.17
Yesterday  (1) 2009.07.16

Comment +1


This Traveler IQ challenge compares your geographical knowledge against the World"s First Travel Blog"s other 4,332,196 travelers who have taken this challenge as of Monday, July 27, 2009 at 03:20PM GMT. (TravelPod is a member of the TripAdvisor Media Network) 

7월 28일 이것을 처음 대했을때 레벨 6까지 갔다... 호주 근방의 섬나라를 맞추는거였는데... 지명의 발음이 중미쪽인것 같아서 중미로찍었다가 탈락 ㅠㅠ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텔리마우스  (0) 2009.08.28
하다보니 느는것...  (1) 2009.08.16
역사와 지리를 좋아하는 나에게 맞는 IQ 테스트. ㅎㅎ  (1) 2009.07.28
Let it be 악보  (0) 2009.07.17
Yesterday  (1) 2009.07.16
델리스파이스 챠우챠우 악보  (1) 2009.07.13

Comment +1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다보니 느는것...  (1) 2009.08.16
역사와 지리를 좋아하는 나에게 맞는 IQ 테스트. ㅎㅎ  (1) 2009.07.28
Let it be 악보  (0) 2009.07.17
Yesterday  (1) 2009.07.16
델리스파이스 챠우챠우 악보  (1) 2009.07.13
I'll be there  (0) 2009.07.08

Comment +0

Yesterday
All my troubles seemed so far away
Now it looks as though they're here to stay
Oh, I believe
In yesterday

 

 

Suddenly
I'm not half the man I used to be
There's a shadow hanging over me
Oh, yesterday
Came suddenly


 

 

Why she
Had to go I don't know
She wouldn't say
I said
Something wrong now I long
For yesterday


 

Yesterday
Love was such an easy game to play
Now I need a place to hide away
Oh, I believe
In yesterday

 

 

Why she
Had to go I don't know
She wouldn't say
I said
Something wrong now I long
For yesterday


 

 

Yesterday
Love was such an easy game to play
Now I need a place to hide away
Oh, I believe
In yesterday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사와 지리를 좋아하는 나에게 맞는 IQ 테스트. ㅎㅎ  (1) 2009.07.28
Let it be 악보  (0) 2009.07.17
Yesterday  (1) 2009.07.16
델리스파이스 챠우챠우 악보  (1) 2009.07.13
I'll be there  (0) 2009.07.08
The Winner Takes It All  (0) 2009.07.01

Comment +1

[출처] 델리스파이스 차우차우 타브악보|작성자 The Dark Knight




# 아르페지오

     C              s  D                 E                 G
E-|-----------------|-----------------|-----------------|-----------------|
B-|-----------------|-----------------|-----------------|-----------------|
G-|---0-----0-------|---0-----0-------|---0-----0-------|---0-----0-------|
D-|-----2-----2---2-|-----4-----4---4-|-----2-----2---2-|-----0-----0---0-|
A-|-3-----3-----3---|-5-----5-----5---|-------2-----2---|-------2-----2---|
E-|-----------------|-----------------|-0---------------|-3---------------|
                                                                              
     C              s  D                 E                 G                  
E-|-----------------|-----------------|-----------------|-----------------|
B-|-------0---------|-------0---------|-------0---------|-------0---------|
G-|---0---------0---|---0---------0---|---0---------0---|---0---------0---|
D-|-----2---------2-|-----4---------4-|-----2---------2-|-----0---------0-|
A-|-3---------------|-5---------------|-----------------|-----------------|
E-|-----------------|-----------------|-0---------------|-3---------------|


 # 스트로크
    / / /   / ^   /   /   ^ / ^ /       / / /   / ^   /   /   ^ / ^ /
E-|-----------------------------------|-----------------------------------|
B-|-----------------------------------|-----------------------------------|
G-|-----------------------------------|-----------------------------------|
D-|-5-5-5---5-5---5---5---5-5-5-5-----|-7-7-7---7-7---7---7---7-7-7-7-----|
A-|-3-3-3---3-3---3---3---3-3-3-3-----|-5-5-5---5-5---5---5---5-5-5-5-----|
E-|-----------------------------------|-----------------------------------|

    / / /   / ^   /   /   ^ / ^ /     /  /  /   /  ^   /   /   ^  /  ^  /
E-|--------------------------------|--------------------------------------|
B-|--------------------------------|--------------------------------------|
G-|--------------------------------|--------------------------------------|
D-|-9-9-9---9-9---9---9---9-9-9-9--|-12-12-12--12-12--12--12--12-12-12-12-|
A-|-7-7-7---7-7---7---7---7-7-7-7--|-10-10-10--10-10--10--10--10-10-10-10-|
E-|--------------------------------|--------------------------------------|


 # 애드립인데요.. 애드립이라고 할수 있을지는 의문이지만..

                (x7)
E-|-------12---------|-13----12---------|
B-|-13-13----13------|----13----13------|
G-|------------------|------------------|
D-|------------------|------------------|
A-|------------------|------------------|
E-|------------------|------------------|

  s : 슬라이드,  / : 다운 스트로크,  ^ : 업 스트로크


 ※ 여기는 베이스부분 치고싶으신분 참고하세여.


G-|-----------------|-----------------|-----------------|-----------------|
D-|-----------------|-----------------|-2-2-2-2-2-2-2-2-|-5-5-5-5-5-5-5-5-|
A-|-3-3-3-3-3-3-3-3-|-5-5-5-5-5-5-5-5-|-----------------|-----------------|
E-|-----------------|-----------------|-----------------|-----------------|


G-|-----------------|-----------------|-----------------|-----------------|
D-|-----------------|-----------------|-2-2-2-2-2-2-2-2-|-5-5-5-5-4-5-4---|
A-|-3-3-3-3-3-3-3-3-|-5-5-5-5-5-5-5-5-|-----------------|---------------5-|
E-|-----------------|-----------------|-----------------|-----------------|


G-|-----------------|-----------------|-----------------|-----------------|
D-|-----------------|-----4---5---4---|-----------------|-----------------|
A-|-3-3-3-3-3-3-3-3-|-5-------------5-|-----------------|---------------2-|
E-|-----------------|-----------------|-0-0-0-0-0-0-0-0-|-3-3-3-3-3-2-3---|

 

※참고 : 무대에서 부를 때 보컬은 기타라도 들고나가세여 무한반복....  심심함.

TheDarkKnight, 음악
[출처] 델리스파이스 차우차우 타브악보|작성자 The Dark Knight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Let it be 악보  (0) 2009.07.17
Yesterday  (1) 2009.07.16
델리스파이스 챠우챠우 악보  (1) 2009.07.13
I'll be there  (0) 2009.07.08
The Winner Takes It All  (0) 2009.07.01
Yoseph's Amazing Technocolor Dreamcoat  (0) 2009.06.29

Comment +1

Michael Jackson

You and I must make a pact,
we must bring salvation back
Where there is love, I'll be there



I'll reach out my hand to you,
I'll have faith in all you do
Just call my name and I'll be there



I'll be there to comfort you,
Build my world of dreams around you,
I'm so glad that I found you
I'll be there with a love that's strong
I'll be your strength, I'll keep holding on



Let me fill your heart with joy and laughter
Togetherness, well that's all I'm after
Whenever you need me, I'll be there
I'll be there to protect you,
with an unselfish love that respects you
Just call my name and I'll be there



If you should ever find someone new,
I know he'd better be good to you
'Cause if he doesn't, I'll be there
Don't you know, baby, yeah yeah
I'll be there, I'll be there, just call my name,
I'll be there



(Just look over your shoulders, honey)



I'll be there, I'll be there, whenever you need me,
I'll be there
Don't you know, baby, yeah yeah



I'll be there, I'll be there, just call my name,
I'll be there...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Yesterday  (1) 2009.07.16
델리스파이스 챠우챠우 악보  (1) 2009.07.13
I'll be there  (0) 2009.07.08
The Winner Takes It All  (0) 2009.07.01
Yoseph's Amazing Technocolor Dreamcoat  (0) 2009.06.29
Heal the world  (0) 2009.06.26

Comment +0


The Winner Takes It All

ABBA  

I don't wanna talk

전 말하고 싶지 않아요
About the things we've gone through

우리가 지나온 삶에 대해서는

 

 

 

Though it's hurting me now it's history

나를 아프게 하고서는

이젠 지난 과거라 하는군요

 


 

I've played all my cards

난 이미 할 수 있는 일은 다했어요

And that's what you've done too

그리고 그것은 당신도 마찬가지고요


 

 

 

Nothing more to say

no more ace to play

안녕이라고 말할 수 밖에

다른 좋은 방법이 없네요
The winner takes it all

the loser standing small

승자는 모든 것을 가지고

패자는 움츠러들지요

 

 

 

Beside the victory

that's her destiny
승리를 빗겨가는 것은

그녀의 운명이랍니다.

 

 

 

I was in your arms

thinking I belonged there

난 당신이 날 감싸안고 있다고 생각하며

그 안에 있었죠

 

 

 

I figured it made sense

 building me a fence

나에게 바람막이가

되어 줄거라고 생각했고

 

 

 

Building me a home

thinking I'd be strong there

나를 튼튼하게 지켜줄 집을 만들어

줄거라 생각했죠

 

 


But I was a fool

 playing by the rules

그러나 난 원칙대로

움직이는 바보였어

 


 

The gods may throw a dice

their minds as cold as ice

신은 나에게 주사위를 던졌고

그들의 마음은 싸늘해졌어요

 

 

And someone way down here

loses someone dear

그리고 날 떠났고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습니다.

 

 

 

The winner takes it all

the loser has to fall

승자는 모든 것을 다 가지고

패자는 쓰러지지요

 

 

It's simple and it's plain

 why should I complain.
이것은 승자가 되어야 하는

간단하고 단순한 이유입니다.

 

 

 

But tell me does she kiss

 like I used to kiss you?

하지만 내가 키스했던 것처럼

그녀에게 했다고 말해주세요

 

 

Does it feel the same
when she calls your name?
그녀가 당신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때
똑같이 느꼈나요?

 

Somewhere deep inside
you must know I miss you
마음 깊은 곳에서
내가 당신을
 그리워 한다는 것을 알고있지요

 

But what can I say
rules must be obeyed
그러나 내가 말하는 것은
 규칙은 지켜야 한다는 것입니다.

 

The judges will decide
 the likes of me abide
판사는 나에게
 승복하라고 결정할 겁니다.

Spectators of the show
always staying low
구경꾼들은 방관만 하지요


 
The game is on again
a lover or a friend
게임은 연인과 혹은 친구들 사이에서
다시 시작되고
 


A big thing or a small
 the winner takes it al
크든지 작든지 승자는
모든 것을 다 가집니다.


 
I don't wanna talk
if it makes you feel sad
난 당신을 슬프게 만든다면
그것을 이야기 하고 싶지 않아요

 

And I understand
 you've come to shake my hand
그리고 당신이 나에게
악수를 청하러 와도 이해해요

 

I apologize if it makes you feel bad
당신의 기분을 망쳤다면 사과합니다.

 

Seeing me so tense   no self-confidence
긴장하고 자신감이 없는 내 모습을 보세요

 

But you see the winner takes it all
The winner takes it all...
그러나 당신,
 승자는 모든 것을 가진다는 것을 알지요
승자는 모든 것을 가진다는 것을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델리스파이스 챠우챠우 악보  (1) 2009.07.13
I'll be there  (0) 2009.07.08
The Winner Takes It All  (0) 2009.07.01
Yoseph's Amazing Technocolor Dreamcoat  (0) 2009.06.29
Heal the world  (0) 2009.06.26
Let The Drummer Kick  (0) 2009.05.05

Comment +0

Yoseph's Amazing Technocolor Dreamcoat


    
 

  Tracking 1 CD
01. Superstar - Murray Head
02. Don't Cry For Me Argentina - Julie Covington
03. Phantom Entr'acte - Andrew Lloyd Webber
04. The Phantom Of The Opera - Sarah Brightman And Michael Crawford
05. You Must Love Me - Madonna ( Exc Japan )
06. No Matter What - Boyzone
07. Love Changes Everything - Michael Ball
08. Any Dream Will Do - Lee Mead
09. Take That Look Off Your Face - Marti Webb
10. I Believe My Heart - Duncan James And Keedie
11. Oh What A Circus - David Essex
12. Memory - Elaine Paige
13. I Don't Know How To Love Him - Yvonne Elliman
14. All I Ask Of You - Sarah Brightman And Cliff Richard
15. Whistle Down The Wind - Andrea Ross
16. Another Suitcase In Another Hall - Barbara Dickson
17. As If We Never Said Goodbye - Barbara Streisand
18. Masquerade - Ensemble
19. I'd Be Surprisingly Good For You - Linda Lewis
20. Amigos Para Siempre - Sarah Brightman And Jose Carreras

  Tracking 2 CD
01. It's Easy For You - Elvis Presley
02. Close Every Door - Donny Osmond
03. Memory - Barbra Streisand
04. With One Look - Glenn Close
05. Superstar - Anastacia
06. The Last Man In My Life - Shirley Bassey
07. Gus: The Theatre Cat - Susan Jane Tanner And Sir John Mills
08. The Vaults Of Heaven - Tom Jones And The Sounds Of Blackness
09. Tell Me On A Sunday - Denise Van Outen
10. Chanson D'enfance - Sarah Brightman
11. One Rock And Roll Too Many - Maynard Williams And John Partridge
12. The First Man You Remember - Kevin Colson And Diana Morrison
13. Wishing You Were Somehow Here Again - Emmy Rossum
14. A Kiss Is A Terrible Thing To Waste - The Metal Philharmonic Orchestra
15. News Ways To Dream - Patti Lupone
16. Starlight Express - El Debarge
17. Variations I - Iv - Andrew Lloyd Webber
18. Crazy - Greg Ellis/reva Rice/caron Cardelle/samantha Lane/void
19. Mr Mistoffelees - Paul Nicholas
20. Cold - The Everly Brothers

  Tracking 3 CD
01. A Game Of Two Halves - Andrew Lloyd Webber
02. God's Own Country - Josie Walker And Dianne Pilkington
03. Hosanna - Placido Domingo
04. Pie Jesu - Sarah Brightman And Paul Miles-kingston
05. The Music Of The Night - Michael Crawford
06. The Perfect Year - Petula Clark
07. The Jellicle Ball - Andrew Lloyd Webber
08. Evermore Without You - Martin Crewes
09. Too Much In Love To Care - Sarah Brightman And John Barrowman
10. All The Love I Have - Renee Fleming And Bryn Terfel
11. Jesus Christ Superstar Overture - Andrew Lloyd Webber
12. Sunset Boulevard - John Barrowman
13. Unexpected Song - Sarah Brightman
14. Half A Moment - Jose Carreras
15. Let Us Love In Peace - Hannah Waddingham And Ben Goddard
16. King Herod’s Song - Alice Cooper
17. Buenos Aires - Elena Roger
18. Learn To Be Lonely - Andrea Ross
19. Make Up My Heart - Connie Fisher
20. Any Dream Will Do - Jason Donovan


세계적인 뮤지컬 음악의 대부! 마이더스의 손!!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주옥같은 음악들의 향연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60번째 생일을 기념하여 제작된 60

엘비스 프레슬리, 마돈나, 바바라 스트라이젠드, 사라브라이트만, 호세 카레라스, 마이클 크라우포드, 앨리스 쿠퍼가 들려 주는 세계 최고의 뮤지컬 에비타, 오페라의 유령,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 스타, 캣츠, 선셋 대로, 스타 라이트 익스프레스 의 주제곡 및 삽입곡

앤드류 로이드 웨버가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작사, 작곡한 최고의 뮤지컬 음악을 총망라한 컴필레이션 앨범


‘60’ –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주옥같은 음악들의 향연

뮤지컬에서 음악은 극적인 메시지를 무대로 구현하는 가장 중요한 도구이자 무기다.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60번째 생일을 기념해 만들어진 이 컴필레이션 음반은 왜 그가 ‘마이더스의 손’이라 불리는지를 여실히 실감나게 한다. 앨범에 담긴 60곡의 음악들은 그야말로 주옥같은 그의 대표작들이다. 제일 좋은 감상법은 작품을 직접 보고 이미지와 줄거리를 떠올리며 듣는 것이지만, 앞으로 그의 작품을 만나게 될 사람들도 즐길 수 있도록 참고할 만한 자료글을 덧붙여본다. 뮤지컬 음악이 주는 최고의 감동을 만끽하길 바란다.

CD 1


1. Superstar - Murray Head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Jesus Christ Superstar’의 원래 주인공은 ‘예수’가 아닌 ‘유다’였다. 종교적 해석이 강조된 우리말 공연과 달리 원작에서는 파격과 실험이 도드라졌기 때문이다. 십자가를 메고 골고다 언덕을 오르는 예수에게 자살한 유다가 나타나 헛된 죽음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묻는 노래 ‘수퍼스타’는 그래서 더 충격적이다. 최근의 리바이벌 무대에선 기자들에 둘러싸인 예수의 선혈낭자한 모습이 마치 CNN 특보처럼 객석으로 생중계되기도 한다. 머레이 헤드는 뮤지컬 ‘체스 Chess’에서 ‘원 나잇 인 방콕(One night in Bangkok)’을 불렀던 바로 그 배우로, 오리지널 콘셉 앨범에서 유다 역을 맡았었다.


 


2. Don't cry for me Argentina - Julie Covington


‘에비타 Evita’의 대표곡으로 ‘나의 아르헨티나여, 이젠 더 이상 울지 말아요’쯤으로 의역할 수 있는 뮤지컬 넘버이다. 왜냐하면 소수의 집권세력 대신 노동자(데스카미사도스)를 지지 기반으로 삼은 에바 페론의 남편 후앙 페론이 마침내 대통령이 되는 감동의 연설 장면에서 흘러나오기 때문이다. 줄리 코빙턴은 이 노래로 세계적인 스타가 됐지만, 정작 무대에 서는 것은 거절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노래의 빅 히트가 무대로 이어지지 못할까 두려워했던 탓이다. 어쨌든 덕분에 그녀의 음성은 지금까지도 전설로 남게 됐다.


 


3. Phantom Entr’ante - Andrew Lloydd Wbeer


뮤지컬에서 2막의 시작을 알리는 엉뜨란테는 주요한 멜로디의 연주를 통해 작품의 분위기를 전달해주는 역할을 한다. ‘오페라의 유령 The Phantom of the Opera’의 엉트란테는 ‘밤의 음악(Music of the Night)’이나 ‘내가 당신께 바라는 모든 것(All I ask of you)'등 감미로운 선율의 뮤지컬 넘버들을 미리 감상해볼 수 있어 즐거운 연주곡이다.


 


4. The Phantom of the Opera - Sarah Brightman and Michael Crawford


규칙적인 신디사이저의 소리가 인상적인 이 노래는 ‘오페라의 유령’에서 얼굴 반쪽에 오페라 가면을 쓴 묘령의 사나이가 아리따운 오페라 여가수를 자신만의 지하 세계로 데려가는 장면에 듣게 되는 음악이다. 특히 푸른빛 촛대 사이로 배를 저어 나오는 장면은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이 뮤지컬의 명장면이다. 오리지널 캐스트이자 팝페라 가수로 유명한 사라 브라이트만은 로이드 웨버의 두 번째 부인으로 작품 제작의 모티브가 되기도 했다.


 


5. You Must Love Me - Madonna


‘에비타’가 영화로 만들어질 때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반가워하지 않았다는 말이 있다. 국민적 성녀로 추앙받는 에비타를 팝 계의 섹스 심볼인 마돈나가 연기한다는 것에 대한 반감 때문이었다. 하지만 만삭의 몸이었던 마돈나는 혼신의 노력을 경주해 영화제작을 완수했다. 이 노래는 무대 버전에서는 등장하지 않았던 영화만을 위해 추가로 만들어진 뮤지컬 넘버로, 자궁암으로 죽음을 목전에 둔 에비타의 심경을 잘 그리고 있다. 노래의 성공은 아카데미 주제가상 수상 기록으로도 이어진 바 있다.


 


6. No Matter What - Boyzone


아일랜드 보이밴드인 보이존의 히트곡으로 잘 알려진 이 노래는 원래 ‘휘슬 다운 더 윈드 Whistle Down the Wind’에 나오는 뮤지컬 넘버다. 공연의 막을 올리기 전 유명 가수를 섭외해 콘셉 앨범을 만들어 마케팅 전략을 펴는 전형적인 사례라 할 수 있다. 극에서는 탈옥수를 예수님으로 오인한 아이들이 자신만의 소중한 물건을 건네는 장면에서 등장하는데,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목소리가 감동을 자아낸다.


 


7. Love Changes Everything - Michael Ball


‘사랑의 단면들 Aspects of Love’에 등장하는 이 뮤지컬 넘버는 작품보다 유명한 노래로 잘 알려져 있다. 뮤지컬은 흥행에 신통치 못했지만, 노래는 아직까지도 널리 애창되는 히트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사랑은 모든 것을 변하게 한다’는 노랫말도 좋지만, 특히 영국의 국민 뮤지컬 배우로 통하는 마이클 볼의 따듯한 음성이 대중적인 흥행의 밑거름이 됐다.


 


8. Any Dream Will Do - Lee Mead


‘요셉’이란 이름으로 더 익숙한 성서 이야기를 뮤지컬로 만든 ‘죠셉과 어메이징 테크니칼라 드림코트 Joseph and the Amazing Technicolour Dreamcoat’에 등장하는 이 노래는 국내 드라마의 배경 음악으로도 쓰일 만큼 감미로운 선율이 유명한 뮤지컬 넘버이다. 꿈 해몽에 일가견이 있는 요셉이 요즘 아이들에게 꿈을 잃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노래를 부른 리 메드는 최근 영국의 TV 오디션을 통해 뮤지컬의 주연으로 발탁된 무명의 앙상블 배우인데, 그의 성공 자체가 이미 노래 내용과도 너무 잘 어울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9. Take That Look Off your Face - Marti Webb


‘텔 미 온 어 선데이 Tell Me On A Sunday’는 뮤지컬로서는 보기 드문 1인극이다. 뉴욕에서 생활하는 영국 노처녀의 사랑담이 주요 내용인데, 요즘 세계 문화계에서 관심을 끌고 있는 ‘싱글 여성의 삶과 사랑’을 형상화한 것이다. 제작 초기부터 마티 웹을 염두에 두고 작곡했다는 말도 있다. 그 때문인지 그녀가 부른 이 노래는 기념 앨범의 두 번째 CD에 등장하는 동명 타이틀곡과 함께 이 뮤지컬의 대표곡으로 인정받게 됐으며, 작품이 처음 막을 올렸던 1980년에는 영국 싱글 차트 3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10. I Believe My Heart - Duncan James and Keedie


2004년 런던에서 막을 올렸던 뮤지컬 ‘우먼 인 화이트 Woman in White’는 입체 영상을 활용해 화제가 됐던 작품이다. 윌키 콜린스의 1859년작 서스펜스 추리소설이 원작으로, 가난한 화가 월터 하트라이트가 귀족 가문의 개인 교사가 되면서 겪게 되는 사랑담과 재산을 둘러싼 음모 등이 흥미진진하게 전개된다. 노래를 부른 던칸 제임스는 영국의 인기 보이밴드인 ‘블루’의 멤버로, 공연이 막을 올리기 전 팝페라 싱어인 키디 밥과 함께 노래해 영국 차트 2위까지 오르는 인기를 누렸다.


 


11. Oh What a Circus - David Essex


‘에비타’에 등장하는 이 뮤지컬 넘버는 에바 페론의 죽음으로 온 나라가 슬픔에 빠진 풍경을 삐딱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체의 음성으로 불려진다. 원래 체 게바라는 에바 페론과 동시대 인물도, 같은 공간적 배경을 가졌던 인물도 아니었지만, 연출을 맡은 해롤드 프린스는 극적 상상력을 동원해 현실과 감성의 대립이라는 묘한 대비를 이뤄냈다. 노래를 부른 데이비드 에섹스는 원래 팝 가수 출신으로 1978년 초연 무대에서 체 역으로 등장해 열연을 펼쳤다.


 


12. Memory - Elaine Page


‘캣츠’의 등장하는 이 뮤지컬 넘버는 젊은 시절 아름다웠지만 이제는 나이가 들어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 고양이 그리자벨라가 과거를 추억하며 부르는 노래다. 원래 이 역은 영화배우로 유명한 주디 덴치가 맡을 예정이었으나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일레인 페이지가 대신 발탁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차선의 선택이었지만 일레인 페이지는 이 노래로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게 됐고, 훗날 그녀를 상징하는 대표곡으로 인정받게 됐다.


 


13. I Don't Know How To Love Him - Yvonne Elliman


아름다운 사랑노래로만 알고 있다면 절반의 이해에 불과하다.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에 나오는 이 뮤지컬 넘버는 보통 여자가 아닌, 창녀 막달라 마리아의 사랑 노래이기 때문이다. 콘셉 앨범과 초연 무대, 그리고 영화에서도 모두 하와이 태생의 혼혈 여배우인 이본느 엘리만이 이 역을 맡아 노래했으며 대중적인 흥행을 기록했다.


 


14. All I Ask Of You - Sarah Brightman and Cliff Richard


‘오페라의 유령’에 등장하는 감미로운 사랑노래로, 유령의 존재에 두려움을 느끼게 된 오페라 여가수 크리스틴을 귀족 출신의 후원자이자 나중에 그녀의 약혼자가 되는 라울이 달래며 위로하는 장면에서 등장한다. 클리프 리차드는 실제 무대에는 나오지 않았고, 따로 제작된 싱글 앨범에서만 사라 브라이트만과 함께 이 노래를 불렀다.


 


15. Whistle Down the Wind - Andrea Ross


1961년 발표된 영화를 무대화한 1996년작 뮤지컬에 등장하는 곡으로, 역시 뮤지컬 제목과 같은 타이틀의 뮤지컬 넘버다. 안드레아 로스는 2007년 미국 투어팀에 주연인 스왈로우역으로 참여했던 어린 여배우인데, 이것이 인연이 돼 같은 해 제작된 그녀의 데뷔 앨범을 로이드 웨버가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문 리버’라는 타이틀이 붙여졌던 이 음반은 영국에서 컴필레이션 챠트 1위까지 오르는 인기를 누렸다.


 


16. Another Suitcase In Another Hall - Barbara Dickson


‘에비타’에 등장하는 가장 서정적인 뮤지컬 넘버라면 단연 이 노래를 손꼽을 만하다. 성공에 대한 욕망으로 군 출신 정치인인 후앙 페론에게 접근한 에바 두아르떼는 후앙의 주변 여인들을 모두 정리해버린다. 노래는 후앙의 젊은 정부가 에바에게 밀려 그를 떠나야하는 상황에서 등장한다. 스코틀랜드 태생의 가수이자 뮤지컬 배우인 바바라 딕슨의 싱글 버전은 정식 공연이 올려지기 1년 전인 1977년에 제작돼 대중적인 인기를 누렸다.


 


17. As if We Never Said Goodbye - Barbara Streisand


흑백 무성영화의 스타가 대중에게 잊혀진 채 그녀의 저택에서 칩거해 지내지만 화려한 컴백만을 꿈꾼다는 뮤지컬 ‘선셋 대로 Sunset Boulevard’는 영화가 원작인 무비컬이다. 오랜만에 영화 세트장을 찾은 여주인공 노라 데스몬드는 ‘마치 이별의 말을 건네지 않았던 것처럼’ 그 모습 그대로 고스란히 남아있는 촬영장 풍경에 감격을 금치 못한다. 바바라 스트라이샌드는 무대엔 참여하지 않았지만, 앨범 ‘브로드웨이로의 귀환 Back to Broadway’에서 ‘선셋 대로’의 노래를 두 곡이나 부르며 개인적인 애정을 선보여 화제가 됐었다.


 


18. Masquerade - Ensemble


가면은 ‘오페라의 유령’에서 중요한 매개체이자 상징적인 존재다. 극의 전체 앙상블이 부르는 이 노래는 2막 맨 처음에 화려한 가면 무도회의 계단 씬에서 등장해 여러 볼거리를 선사하지만, 이 노래의 멜로디는 마지막 장면에서 유령의 혼잣말같은 선율로도 다시 등장해 관객들의 심금을 울린다.


 


19. I'd Be Surprisingly Good For You - Linda Lewis


‘에비타’의 에바 두아르떼는 신분상승과 성공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라도 감내하는 애증의 캐릭터다. 훗날 남편이 되는 군 출신 정치인 후앙 페론에게 그녀는 자신이야말로 최고의 동반자가 될 수 있음을 역설하기도 하는데, 노래는 바로 그 장면에 등장한다. 이 기념 앨범에는 영국 태생의 싱어 송 라이터이자 기타 플레이어로 유명한 린다 루이스가 자신의 스타일로 편곡해 1979년 발표했던 버전이 수록됐다.


 


20. Amigos Para Siempre - Sarah Brightman and Hose Carreras


로이드 웨버가 뮤지컬만 작곡한 것은 아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의 공식 선전가였던 이 노래 역시 그의 작품이다. 스페인어 곡명은 ‘평생의 친구'라는 의미로 세기의 미성이라 불리는 테너 호세 카레라스가 사라 브라이트만과 함께 노래했다. 우리 대중들에겐 몬주익 언덕을 뛰어 오르는 마라토너 황영조의 모습과 함께 자주 들었던 바로 그 노래다.


 


CD 2.


1. It's Easy For You - Elvis Presley


앨비스 프레슬리의 마지막 앨범이었던 1977년작 ‘무디 블루(Moody Blue)’의 수록곡이다. 앤드루 로이드 웨버와 콤비를 이뤄 ‘죠셉과 어메이징 테크니칼라 드림코트’,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에비타’ 등 수많은 히트작을 만들었던 작사가 팀 라이스가 만들었다.



2. Close Every Door - Donny Osmond


형제들의 배신으로 이집트에 팔려온 요셉은 부호 포티파의 시종이 된다. 하지만 음탕한 포티파 부인의 유혹을 거절하다 그만 감옥에 갇힌 신세가 된다. 이 노래는 옥에 갇힌 요셉의 발라드 넘버로 서정적인 멜로디가 오래 입가에 남는 뮤지컬 넘버다. 도니 오스몬드는 1993년부터 4년여 세월동안 2000회 넘게 웨스트엔드에서 이 역을 맡았던 스타급 배우다.


 


3. Memory - Barbara Streisand


이 기념 앨범에는 모두 60여곡의 주옥같은 노래들이 담겨 있다. 특이한 점은 딱 세 곡만이 두 번 이상 불려진 다른 버전으로 등장한다는 점인데, 그중 하나가 ‘메모리’다. 이 노래는 지금까지 전세계 150여명의 일류 가수들에 의해 저마다의 스타일로 노래된 진기록을 갖고 있다 (심지어 나탈리 그랜트는 댄스 버전으로 편곡하기도 했다). 바바라 스트라이샌드의 메모리 역시 풍부한 성량이 돋보이는데, 오리지널 캐스트였던 일레인 페이지의 그것과 비교해 감상해보면 더욱 흥미롭다.


 


4. With One Look - Glen Close


‘선셋 대로’에 등장하는 이 노래는 숨 막히는 무대 전환으로도 유명하다. 잊혀진 스타 노마 데스몬드가 자신은 눈빛 하나만으로 세상 사람들은 울리고 감동시켰다며 노래하는 장면인데, 광기어린 여주인공의 노래가 절정에 다다르면 무대가 객석으로 움직이며 영화의 줌 인같은 효과를 창출해낸다. 글렌 클로스의 신들린 듯한 연기 역시 한참이나 마니아들 사이에서 회자될 정도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5. Superstar - Anastacia


원래 극중에서는 남자인 유다가 부르는 노래지만 이 앨범에서는 미국 태생의 여성 보컬리스트인 아나스타샤의 싱글도 수록돼 이채롭다. 그녀는 자신의 조국에서보다 유럽이나 아시아 등지에서 더 큰 인기를 누렸는데, 걸걸하면서도 인상적인 보이스 컬러 덕에 ‘목소리가 장난 아닌 작은 여인(The Little Lady with a Big Voice)’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6. The Last Man In My Life - Shirly Bassey


웨일즈 카디프 태생의 셜리 베시는 007 시리즈인 ‘골드 핑거’의 주제가를 불렀던 바로 그 여가수이다. 수많은 히트곡으로 왕실로부터 귀족의 작위를 받았는데, 그래서 영국에서 그녀의 이름을 부를 때는 Dame이라는 호칭을 이름 앞에 붙여야 한다. 앨범에 수록된 노래는 ‘텔 미 온 어 선데이’에서 노처녀인 여주인공 데니스가 부르는 뮤지컬 넘버이다.


 


7. Gus: the Theatre Cat - Susan Jane Tanner and Sir John Mills


‘캣츠’에는 의인화된 고양이들이 여럿 등장한다. 말썽꾼, 부자, 청개구리 등 각양각색인데 2막 맨 처음 등장하는 고양이가 바로 극장 고양이 거스이다. 이제는 너무 나이가 많아 가만 있으려 해도 손발이 떨리지만, 한창때는 연기자로 명성을 알리던 고양이다. 120여편의 영화에 출연한 전설적인 명배우인 존 밀스 경이 참여한 것은 ‘캣츠’의 영상물이 제작됐던 1998년이다. 이제는 고인이 된 노배우의 혼을 음반으로나마 감상할 수 있어 다행이다.


 


8. The Vaults Of Heaven - Tom Johns and the Sounds of Blackness


‘휘슬 다운 더 윈드’에서 맨 처음 등장하는 뮤지컬 넘버다. 어머니의 장례식에 참가한 미국 시골마을의 세 오누이가 주인공인데, 그때 장례식에 흐르는 영가풍의 합창곡이 바로 이 노래 ‘천국의 창고’이다. 막을 올리기 전 제작된 콘셉 앨범에서는 전설적인 팝 가수 톰 존스와 유명한 가스펠 합창단인 ‘흑인의 소리(the Sounds of Blackness)’가 멋들어지게 부르기도 했는데, 이번 기념 앨범에는 이 버전이 실렸다. 콘셉 앨범에는 톰 존스 말고도 보이존, 미트 로프, 보이 조지, 보니 타일러 등 당대 최고의 인기 가수들이 함께 했고, 좋은 흥행도 기록해 플래티넘 앨범으로 등극하는 등 성공을 거두면서 1998년 영국 최고의 음반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9. Tell Me On A Sunday - Denise Van Outen


‘텔 미 온 어 선데이’는 ‘이별의 말은 일요일에 건네줘요’라는 의미다. 여유있게 주말에 나무 많은 공원에서 이별을 하자는 노랫말에는 사랑의 아픔을 아는 감수성 여린 여주인공의 심성을 느낄 수 있어 감동적이다. 주인공과 똑같은 이름의 데니스 반 오튼은 영국에서 손꼽히는 금발미녀 배우인데, 1인극인 이 뮤지컬의 주인공을 맡아 큰 인기몰이를 했었다. 차분하고 매력적인 보이스 칼라가 노래의 분위기와 잘 어울려 감상의 재미를 더해준다.


 


10. Chanson D'Enfance - Sarah Brightman


팝페라 가수인 사라 브라이트만의 매력적인 보컬을 감상할 수 있는 이 노래는 ‘사랑의 단면들’에 등장하는 뮤지컬 넘버다. 제목 그대로 여러 사랑의 이야기들이 펼쳐지는데, 연인들의 사랑, 부모와 자식간의 사랑, 그리고 동성애에 대한 내용도 맛보기처럼 살짝 나온다. ‘Chanson D'Enfance’는 ‘어린 시절의 노래’라는 의미다.


 


11. One Rock And Roll Too Many - Maynard Williams and John Partridge


기차가 주인공인 뮤지컬 ‘스타라이트 익스프레스 Starlight Express’는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초연이 됐던 영국에서는 자그마치 17년 동안 7406회나 공연된 흥행 뮤지컬로 유명하다. 기차이기 때문에 등장인물들은 모두 롤러스케이트를 타고 다니는데, 이들이 경주를 벌여 최고의 기차를 뽑는다는 내용이다. 여기 실린 뮤지컬 넘버는 자신의 능력만 과신하다 경주에 실패하고 만신창이가 된 디젤 기관차 그리스볼과 전기기관차 일렉트라가 부르는 이중창으로 93년에 스토리를 보완해 다시 발매한 뉴 캐스트 앨범에서 발췌된 것이다.


 


12. The First Man You Remember - Kevin Colsin and Diana Morrison


역시 ‘사랑의 단면들’에 등장하는 노래로 ‘당신이 떠올리는 첫 남자이고 싶고, 당신이 잊어버리는 마지막 남자이고 싶다’는 달콤한 노랫말이 입가에 오래 남는 뮤지컬 넘버이다. 케빈 콜신과 다이아나 모리슨은 모두 오리지널 캐스트로 참여했던 배우들이다.


 


13. Wishing You Were Somehow Here Again - Emmy Rossum


‘오페라의 유령’의 2막에 등장하는 크리스틴의 뮤지컬 넘버이다.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살인도 불사하는 유령의 존재가 두려워진 크리스틴은 아버지의 무덤을 찾아가 마음 속 깊은 평화의 염원을 고백한다. 에미 로섬은 영화에서 주연을 맡았던 바로 그 미녀 배우로, 싱어 송 라이터로도 활동하는 등 왕성한 음악관련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14. A kiss Is A Terrible Thing To Waste - The Metal Philharmonic Orchestra


‘휘슬 다운 더 윈드’의 콘셉 앨범에 담겨있는 뮤지컬 넘버로, 가수 겸 배우인 미트 로프(Meat Loaf)가 특유의 스토리가 펼쳐지는 듯한 음악적 전개를 담아 화제가 됐던 노래다. 미트 로프의 팬이라면 흔쾌히 엄지손가락을 올릴 정도로 그의 매력이 잘 표현된 뮤지컬 노래라 할 수 있다.


 


15. New Ways To Dream - Patti Lupone


국내에서는 글렌 클로스의 브로드웨이 공연을 본 사람이 더 많지만, 원래 ‘선셋 대로’가 웨스트엔드에서 초연될 때 노마 데스몬드 역은 패티 루폰의 몫이었다. 그녀의 음색은 정갈하면서도 매력적인 중년 여배우의 이미지를 완성시켰다는 평을 들었다. 노래는 대중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진 왕년의 인기 여배우가 신세를 한탄하듯 자신의 전성기 시절 사람들에게 새로운 꿈을 꾸게 했다는 회환과 아쉬움을 표현하는 내용이다.


 


16. Starlight Express - El DeBarge


미국의 리듬 앤 블루스 가수인 엘 디바지가 편곡해 부른 ‘스타라이트 익스프레스’의 동명 타이틀 뮤지컬 넘버다. 기차들의 경주가 주요 내용인데, 객석 사이의 통로로 롤러스케이트를 탄 화려한 의상의 배우들이 빠른 스피드로 레이스를 펼치는 무대효과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주인공은 구식 증기기관차인 러스티인데, 전설의 별인 스타라이트 익스프레스를 향해 꿈을 잃지 않고 노력하면 언젠가 성공을 할 수 있다는 교훈적인 내용을 담아 특히 아이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노래다.


 


17. Variation 1 to 4 - Andrew Lloyd Webber


앤드루 로이드 웨버는 클래식 가문에서 태어났다. 부모가 모두 클래식 음악가이며, 친 동생인 줄리앙 로이드 웨버는 지금도 활동이 활발한 첼로 연주자이다. 비록 활동 분야는 달라졌지만 형제간의 우의는 높은 편인데, 어느 날 축구 경기에서 줄리앙이 앤드루에게 내기에서의 승리 대가로 작곡을 부탁해 만든 작품이 바로 이 음악 ‘변주(Variation)’이다. 파가니니의 카프리치오 24번을 첼로와 록 밴드에 맞춰 변주한 것으로,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반짝거리는 재치를 느낄 수 있는 즐거운 음악적 산물이다.


 


18. Crazy - Greg Ellis/ Reva Rice/ Caron Cardelle/ Samatha Lane/ Void


‘스타라이트 익스프레스’의 영어음반은 특이하게 두 개가 있다. 첫 음반은 두 장짜리 오리지널 캐스트 앨범으로 1984년에 처음 발매됐다. 하지만 훗날 스토리를 보완하고 노래도 새로 덧붙인 ‘뉴 런던 캐스트 음반’이 1993년 다시 만들어졌다. ‘미쳤어(Crazy)’는 바로 이 93년 제작된 새 음반에 수록된 노래인데, 첨단 기차들의 경주에 구식 증기기관차인 러스티가 참가하겠다고 하자 다른 기차들이 비웃는 장면에서 등장하는 뮤지컬 넘버다. 노래에서도 느껴지듯 꿋꿋한 러스티는 물론 전혀 아랑곳 하지 않는다.


 


19. Mr. Mistoffelees - Paul Nicholas


마법사 고양이에 대한 ‘캣츠’의 노래는 바로 ‘미스터 미스토플리스’다. 하지만 이 노래를 부르는 고양이는 정작 마법사 고양이가 아닌 말썽꾼 매력덩어리 럼 텀 터거이다. 마법사 고양이는 노래를 부르지 않고 춤으로만 무대를 꾸미는 전문 무용수가 맡는 배역이기 때문이다. 범죄자 고양이 맥카비티가 납치해간 선지자 고양이 듀터라노미를 마법으로 되돌아오게 하는 내용에서 등장하는데, 무대에선 진짜 깜짝 마술도 전개되는 재미가 더해진다. 폴 니콜라스는 1981년 초연 캐스트로 무대에 참여했던 오리지널 럼 텀 터거이다.


 


20. Cold - The Everly Brothers


‘휘슬 다운 더 윈드’의 콘셉 앨범에 담겨졌던 에벌리 브라더스의 노래이다. 컨트리 뮤직 스타일의 정겨운 리듬이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추워(cold)’는 이야기의 배경이 되는 미국 시골의 크리스마스 즈음한 겨울 풍경을 잘 느끼게 한다. 물론 이 추위가 탈옥수로 하여금 아이들의 시골집 헛간에 숨어들게 되는 원인이 되며, 그를 부활한 예수로 착각한 동네 꼬마들의 해프닝이 이야기의 주된 줄기를 형성한다.


 


CD 3.


1. A Game Of Two Halves - Andrew Lloyd Webber


뮤지컬 ‘뷰티풀 게임 The Beautiful Game’에 등장하는 노래다. 요즘은 테러하면 중동을 먼저 떠올리지만, 한때는 아일랜드 독립운동을 펼치는 IRA가 논란의 중심에 있던 시절이 있다. 뮤지컬은 바로 그 아일랜드의 혼란스런 근대사를 소재로 유소년 축구단에 함께 지내던 아이리쉬 소년들이 어떻게 역사와 정치의 소용돌이 속에서 각각 변해가는가를 담고 있다. 특히 축구를 발레 동작에 녹여낸 경기 장면으로 꽤 유명했는데, 바로 그 장면에 등장하는 뮤지컬 넘버가 이 노래다. 축구 경기를 펼쳐지고 양측으로 갈려 응원하는 무대 풍경을 떠올리며 감상해보면 더 재미있다.


 


2. God's Own country - Josie Walker and Dianne Pilkington


‘하느님의 나라’라는 이 노래도 뮤지컬 ‘뷰티풀 게임’에 등장한다. 종교 갈등과 정치적 분쟁으로 신구 세력이 갈려 서로 시기하고 반목하는 아일랜드의 뼈아픈 현실을 아름다운 자연풍경과 빗대 서정적이고 구슬픈 멜로디로 묘사한다. 아이러니하게도 아름다운 신의 나라를 노래하는 두 여인은 각기 정치적 배경이 다른, 서로 상반된 입장의 속한 인물들이다. 주인공인 매리 역은 조시 워커가, 신교도 소녀역은 다이안 필킹톤이 노래하고 있다.


 


3. Hosanna - Placido Domingo


앤드루 로이드 웨버는 클래식 음반도 작곡해 큰 성공을 거둔 적이 있다. 1985년 제작한 클래식 앨범 ‘레퀴엠’이 그 주인공이다(‘레퀴엠 매스(Requiem Mass)’라고도 불리는데, 바로 성당에서 진혼 미사 때 연주되는 음악을 의미한다). 1982년 작고한 아버지 윌리엄 로이드 웨버를 기리기 위해 만든 이 음반은 그의 피 속에 흐르는 클래식 음악의 DNA를 느끼게 한다. 이 음반으로 그는 이듬해인 1986년 그래미상 최우수 클래식 작곡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노래의 보컬은 바로 세계적인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이다.


 


4. Pie Jesu - Sarah Brightman and Paul Miles-Kingston


역시 ‘레퀴엠’에 수록된 노래로 대중적으로 가장 성공했던 이 클래식 앨범의 대표곡중 하나다. 팝페라 가수인 사라 브라이트만 특유의 미성과 윈체스터 성당 합창단의 소년단원인 폴 마일스-킹스톤의 음색이 잘 어우러져 음악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피에 예수’란 ‘자애로운 예수님’라는 의미의 라틴어이다.


 


5. The Music Of The Night - Michael Crawford


‘오페라의 유령’은 앤드루 로이드 웨버가 자신의 둘째 부인이었던 사라 브라이트만을 위해 만든 작품이라는 설이 있다. 흉측한 얼굴을 가리기 위해 오페라 가면을 쓰고 다니는 유령 같은 인물이 아리따운 오페라 여가수에게 음악적 영감을 전수한다는 내용은 바로 두 사람의 관계를 반영한 듯한 설정이었기 때문이다. 실제 작품의 중요한 테마곡인 ‘밤의 음악’은 로이드 웨버가 브라이트만의 생일선물로 만든 노래였다. 괴물같은 외모이기 때문에 오히려 어둠이 깔리는 밤이 더 익숙하다는 노랫말은 기괴하면서도 풍부한 감수성을 담고있어 듣는 이들의 상상을 자극한다. 오리지널 캐스트였던 마이클 크로포드의 음성도 캐릭터와 잘 어울려 많은 인기를 끌었는데, 이 앨범에 수록된 음원은 오리지널 캐스트 음반이 아닌 별도로 제작된 기념 음반에서 발췌됐다.


 


6. The Perfect Year - Petula Clark


‘선셋 대로’에 등장하는 뮤지컬 넘버로 혼자 착각에 빠져 영화계로의 화려한 컴백을 꿈꾸는 노마 데스몬드가 부르는 노래이다. 페툴라 클라크는 초연 배우는 아니었지만 런던에서 패티 루폰과 일레인 페이지의 뒤를 이어 세 번째로 무대에 등장했던 3대 노마 데스몬드였다. 그녀의 연기와 노래는 때론 연약하지만 풍부한 감성으로 캐릭터와 잘 조화를 이뤄 많은 사랑을 받았었다.


 


7. The Jellicle Ball - Andrew Lloyd Webber


‘캣츠’는 스토리 자체보다 의인화된 고양이들의 춤을 즐기기 좋은 작품으로 더 유명하다. 연주곡 ‘젤리클의 축제’는 바로 그 고양이들의 몸짓을 무대에 가득 담아내는 군무장면에서 등장하는 연주곡이다. 귀엽고 날렵한 고양이들의 귀여운 모습을 상상하며 감상해보면 더 즐길 수 있다.


 


8. Evermore Without You - Martin Crewes


‘우먼 인 화이트’의 삽입곡으로 이뤄질 수 없는 사랑에 번민하는 가난한 화가 월터 하트라이트의 솔로 넘버다. 뮤지컬은 서스펜스 스릴러지만, 근간을 이루는 것은 역시 사랑 이야기다. 이루기 힘든 사랑에 빠진 하트라이트와 양가집 규수 로라 페얼리의 관계도 흥미롭지만, 특히 로라의 이복언니인 마리안 할콤의 하트라이트에 대한 짝사랑은 관객의 애간장을 녹인다. 마틴 크루즈는 월터 역으로 오리지널 캐스팅됐던 영국 태생의 미남 뮤지컬 배우다.


 


9. Too Much In Love To Care - Sarah Brightman and John Barrowman


‘선셋 대로’는 잊혀진 여배우 노마 데스몬드와 그녀를 지켜주는 시종 맥스, 그리고 그녀를 측은지심으로 바라보는 가난한 극작가 조 길리스와 영민하고 아름다운 여인 베티 쉐퍼 간의 복잡하게 뒤얽히는 러브 라인이 주요한 극적 얼개를 형성한다. 이 노래는 극중 조와 베티가 사랑에 빠지게 되는 장면에서 연주된다. 원래 베티역으로 나온 여배우는 메레디스 브라운이지만, 이번 앨범에서는 대신 사라 브라이트만이 나와 조 역으로 무대에 등장한 바 있는 TV 스타 존 배로우만과 함께 노래한다.


 


10. All The Love I Have - Renee Fleming and Bryn Terfel


뮤지컬 ‘뷰티풀 게임’의 또 다른 제목은 ‘사진 속의 소년들 Boys in the Photograph’이다. 유소년 축구단의 우승 기념시진 속 아이들이 성인이 되며 각기 다른 운명을 겪게 되는 내용이어서 붙여진 제목이다. 한 팀에서 함께 축구를 하며 자랐지만 정치적인 이유 탓에 서로 시기하고 반목하게 되는 등장인물들의 기구한 운명은 객석으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친구의 배신으로 억울한 옥살이를 한 주인공 존과 어린 시절부터 연인이었고 훗날 미혼모가 되는 매리가 함께 부르는 이 노래도 그래서 더 서글프고 애처롭다. 이 기념 앨범에서는 성악가 르네 플레밍과 브라이언 터펠의 편곡된 노래로 감상할 수 있다.


 


11. Jesus Christ Superstar Overture - Andrew Lloyd Webber


뮤지컬에서 서곡은 주요한 멜로디를 미리 감상하는 기회도 제공하고, 극의 시작을 알려 관객들로 하여금 주의를 환기하게끔 하는 역할을 한다. 이야기의 기본 정서를 전달해주는 기능도 있는데, 2000년전 예수 사건을 현대적으로 재구성한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의 서곡은 의미심장한 전기기타의 소리로 멜로디를 시작하는 파격을 선보여 크게 화제가 됐다.


 


12. Sunset Boulevard - John Barrowman


‘선셋 대로’의 2막 첫 장면에 등장하는 노래로 가난한 극작가 조 길리스가 부르는 동명 타이틀의 뮤지컬 넘버다. 빚쟁이들에 쫓겨 우연히 선셋 대로의 저택에 들어선 조는 이제는 기억속에서 사라진 왕년의 명배우 노마 데스몬드를 만난다. 작가로서의 호기심과 연민의 정으로 그는 그곳에 머물고 결국 노마의 연인으로 길들여지지만, 이들의 정상적이지 못한 관계는 종국에 파국을 맞고 만다. 존 배로우맨은 극의 관찰자이자 비극적 결말의 주인공인 조 길리스로 런던 무대에 섰던 TV스타 출신의 인기배우다.


 


13. Unexpected Song - Sarah Brightman


‘텔 미 온 어 선데이’는 여자 주인공만 나오는 1인 뮤지컬이지만, 이야기의 빈 곳을 쉽게 찾지 못할 정도로 탄탄한 전개를 이어가는 뮤지컬이다. 특히 수려한 멜로디의 노래들은 입가에 오래 남는데, ‘기대하지 않았던 노래’도 대표적인 사례다. 사라 브라이트만은 ‘텔 미 온 어 선데이’의 전신격인 1984년작 뮤지컬 ‘송 앤드 댄스 Song and Dance’에서 이 역으로 무대에 나와 인기를 누렸었다.


 


14. Half A Moment - Jose Carreras


1975년 발표된 ‘지브스 Jeeves’는 로이드 웨버의 여타 히트작들에 비해 그리 큰 흥행을 기록하진 못했던 비운의 작품이다. 초연은 한 달 남짓한 38일 만에 막을 내리고 말았다. 그러나 작품에 대한 로이드 웨버의 애정은 남달라 결국 1996년 다시 리바이벌 무대가 꾸며졌다. 제목도 ‘바이 지브스 By Jeeves’로 바뀐 이 작품은 9개월가량 공연을 이어가는 흥행을 기록했다. 단 세 곡을 제외하고 모든 음악과 플롯이 다시 재구성됐지만, 기념 앨범에 담겨진 노래 ‘잠깐만 기다려요’는 초연 때부터 리바이벌까지 모두 함께 했던 히트곡이다. 호세 카레라스의 음성으로 편곡된 노래를 감상할 수 있다.


 


15. Let Us Love In Peace - Hannah Waddingham and Ben Goddard


‘뷰티풀 게임’의 사랑 이야기 중에는 각기 다른 종교적, 정치적 배경에서 자라 어려운 사랑을 나누는 커플들도 있다. 카톨릭 집안인 크리스틴과 신교도인 델의 사랑이 그런데, 결국 고향을 등지고 미국으로 이민을 떠나게 되는 기구한 운명의 주인공이 된다. 한나 와딩턴과 벤 고다드는 이 역의 오리지널 캐스트들이다.


 


16. King Herod's Song - Alice Cooper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는 파격과 실험의 뮤지컬이다. 캐스팅부터가 화제였는데, 1971년 제작된 콘셉 앨범에선 예수역으로 나왔던 ‘딥 퍼플’의 리드 싱어 이언 길런이 파격의 주인공이었다면, 1994년 리바이벌된 콘셉 앨범은 단연 헤롯왕 역으로 나오는 앨리스 쿠퍼가 화제가 됐다. 자신의 콘서트에서 뱀을 휘감고 나오거나 돼지피를 숨겼다 터뜨리는 등 파격적인 무대매너로 유명한 그는 스스로가 죽은 마녀의 환생이라며 이름도 개명한 전력의 소유자이다. 그런 배경의 헤비 록 가수가 예수를 조롱하는 노래를 부르니 그야말로 절묘한 조화인 셈이다. 아쉽게도 실제 무대에 서진 않았지만, 노래만으로도 이미 일대 사건이었던 셈이다.


 


17. Buenos Aires - Elena Roger


자그마한 시골의 사생아 출신인 에바 두아르떼는 늘 신분상승을 꿈꾼다. 마침내 대중가수 마갈디를 이용해 빅 애플 -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입성하게 된다. ‘부에노스 아이레스’는 대도시에 도착한 에바가 흥에 겨워 부르는 노래다. 엘레나 로져는 2006년 런던 아델피 극장에서 리바이벌된 ‘에비타’에서 주연을 맡았던 아르헨티나 태생의 뮤지컬 여배우로, 연기력을 인정받아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드의 여우 주연상 후보까지 오르는 성공을 거뒀었다.


 


18. Learn To Be Lonely - Andrea Ross


2004년 영화화된 ‘오페라의 유령’을 위해 새롭게 작곡된 현대적인 선율의 노래이다. 하지만 극 안에 등장했던 것은 아니고, 영화의 마지막 스태프 스크롤에서 배경음악으로 쓰였다. 노래는 영화에서 카를로타 역으로 등장했던 영화배우 미니 드라이버가 불렀다. 여담이지만 영화에 나오는 미니 드라이버의 노래는 이 곡이 유일한데, 극중 칼롯타의 클래식 발성은 무대 버전의 오리지널 캐스트였던 마가렛 프리스의 노래에 미니 드라이버가 립싱크만 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번 기념 앨범에는 미성의 소녀가수 안드레아 로스의 보컬 버전이 수록됐다.


 


19. Make Up My Heart - Connie Fisher


‘스타라이트 익스프레스’의 예쁜 여자 기차 펄이 부르는 노래다. 사랑하는 증기기관차인 러스티와 신식 디젤기관차 그리스볼 사이에서 누구와 팀을 이뤄 경주에 참여할지를 고민하는 장면에 등장한다(기차는 기관차와 객석 차량이 한 조를 이뤄야 경주에 참여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의 반영이다). 이 앨범에서는 최근 TV 오디션을 통해 로이드 웨버의 리바이벌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Sound of Music’에서 여주인공인 마리아로 발탁돼 주목받았던 깜짝 스타 코니 피셔의 목소리로 불려진다.


 


20. Any Dream Will Do - Jason Donovan


요즘 우리 공연가에도 스타 캐스팅이 화제다. 웨스트엔드는 이미 오래전부터 이런 전통이 있었는데, 호주 태생의 TV 탈렌트 겸 가수인 제이슨 도노반도 대표적인 경우다. 1991년 리바이벌된 ‘죠셉과 어메이징 테크니칼라 드림코트’에서 요셉 역으로 등장했던 그는 소녀들의 절대적인 인기를 등에 업고 당시 최고의 뮤지컬 배우로 등극했다. 이번 기념 앨범에 수록된 ‘어떤 꿈이라도 좋아’는 따뜻한 느낌의 제이슨 도노반의 음성이 잘 담겨진 뮤지컬 넘버다. 공연을 준비하러 극장을 들어설 때마다 소녀 팬들의 꽃다발 세례에 둘러싸이는 미소년을 떠올리며 감상하면 더 재미있는 이 뮤지컬의 대중적인 히트 넘버다.



2009.2 원종원 (순천향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뮤지컬 평론가)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I'll be there  (0) 2009.07.08
The Winner Takes It All  (0) 2009.07.01
Yoseph's Amazing Technocolor Dreamcoat  (0) 2009.06.29
Heal the world  (0) 2009.06.26
Let The Drummer Kick  (0) 2009.05.05
시간을 달리는 소녀 中  (0) 2009.04.21

Comment +0

마이클 잭슨은 오래전부터 여호와의 증인으로 대표된 가수였고, 최후 그는 마이클(Michael)을 미카엘(Mikaeel), 즉 이슬람 식으로 이름을 바꾼후 이슬람교로 개종을 하게 된다.

사실 내가 초등학교 2~3학년때까지만 해도 문워크를 걷는다며 애들이 뒤로 걷는 연습을 교실 마루에서 많이 흉내내며 놀았다.

마이클 잭슨의 음악은 80년대 끊임없이 한국에 들어왔지만, 나의 귀를 후벼파지는 않았다.

그러다...

90년대 초반인것 같다. 요즘은 dvd나 컴퓨터로도 상당히 좋은질의 뮤비를 볼 수 있었지만, 90년대 초반엔 그런 장치가 대부분 없어서 비디오밖에 영상을 볼 수 없었다.

당시 우리집에도 비디오가 있었는데 (그 당시에는 요즘의 pc방처럼 비디오 가게가 흥 했다) 볼게 없어서 마이클 잭슨의 뮤직 비디오 전집인 "Dangerous" 를 빌려보게 되었다.


별 느낌없이 보게 된 그때...

후벼파는 느낌이 있었으니...


Will You Be There....
나중에 이 곡은 영화 "프리윌리"를 통해서 더욱 유명해지게 된다.


Hold me like the river Jordan
And I will than say to thee
You are my friend
Carry me like you are my brother
Love me like a mother
Will you be there

Weary
Tell me will you hold me
When wrong will you scold me ?
When lost will you find me ?
But they told me
A man should ne faithful
And walk when not able
And fight till the end
But I'm only human

Everyone's tsking control of me
Seems that the world's got a role for me
I'm so sconfused
Will you show to me
You'll be there for me
And care enough to bear me

Hold me
Lay your head lowly
Softly then boldly
Carry me there
Hold me
Love me and feed me
Kiss me and free me

Carry
Carry me boldly
Lift me up slowly
Carry me there
Save me
Heal me and barhe me
Softly you say to me
I will be there

Lift me
Lift me up slowly
Carry me boldly
Show me you care
Hold me
Lay your head lowly
Softly then boldly
Carry me there

Need me
Love me and feed me
Kiss me and free me
I will feel blessed

In our darkest hour
In my deepest despair
Will you stil care ?
Will you be there ?
In my trials and my tribulations
Through our doubts and frustrations
In my violence
In my turbulence
Through my fear
And my confessions
In my anguish and my pain
Through my joy anf my sorrow
I'll never let you part
For you're always in my heart


이 앨범중에 가장 유쾌한 곡으로 기억나는것은 바로

Black or White

나중에 유명한 가십거리로 작용했던 맥컬리 컬킨이 바로 이 뮤직비디오에 참여했다.





이 후에 여러곡들이 많지만 가장 유명한 곡으로 남은...

Heal the world

난 이 곡을 유일하게 부를 줄 알게 되었는데 테이프를 여러번 감고 영어 가사책을 놓고 밤새 외웠던것 같다. 그로 인해서 발음이 좀 좋아지기도 했다... -.-; 데얼스 플레이스 인유어 허트~

There's A Place In Your Heart And I Know That It Is Love
And This Place Could Be Much Brighter Than Tomorrow
And If You Really Try You'll Find There's No Need To Cry
In This Place You'll Feel That There's No Hurt Or Sorrow

There Are Ways To Get There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Little Space Make A Better Place...

Heal The World
Make It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And The Entire Human Rac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If You Want To Know Why
There's A Love That Cannot Lie
Love Is Strong It Only Cares For Joyful Giving
If We Try We Shall See In This Bliss We Cannot Feel
Fear Or Dread We Stop Existing And Start Living

Then It Feels That Always Love's Enough For Us Growing
So Make A Better World
Make A Better World...

Heal The World
Make It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And The Entire Human Rac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And The Dream We Were Conceived In Will Reveal A Joyful Face
And The World We Once Believed In Will Shine Again In Grace
Then Why Do We Keep Strangling Life Wound This Earth Crucify Its Soul
Though It's Plain To See This World Is Heavenly
Be God's Glow

We Could Fly So High Let Our Spirits Never Die
In My Heart I Feel You Are All My Brothers
Create A World With No Fear Together We Cry
Happy Tears See The Nations Turn
Their Swords Into Plowshares

We Could Really Get There If You Cared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Little Space
To Make A Better Place...

Heal The World
Make It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And The Entire Human Rac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Heal The World Make It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And The Entire Human Rac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Heal The World Make It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And The Entire Human Rac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There Are People Dying If You Care Enough For The Living
Make A Better Place For You And For Me

You And For Me Make it a better place
You And For Me Make it a better place
You And For Me Make it a better place
You And For Me Make it a better place
You And For Me Heal the world we live in
You And For Me Save it for our children
You And For Me Heal the world we live in
You And For Me Save it for our children
You And For Me Heal the world we live in
You And For Me Save it for the children
You And For Me Heal the world we live in
You And For Me Save it for the children

You And For Me Heal the world we live in
You And For Me Save it for the children


뮤직비디오도 좋지만, 93년 슈퍼볼 공연에서 우연히 보게된 영상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유트브에서 검색해보니 나오네...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한국 꼬맹이도 잡혀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었던 동영상. 슈퍼볼 하프타임때 이런 큰 공연을 한다는것도 신기했지만 관중 하나하나가 하나된 마음으로 이 공연을 참여하는 모습도 상당히 감명받았던것 같다.

만약 마이클잭슨이 안 죽고 슈퍼볼 중간 하프타임때 이런 공연을 기획했다고 하면 제대로 되었을까? 아마 마이클 잭슨이 가장 아름다워 보였을때는 바로 이때가 아닌가 생각된다.

그 동영상을 아래에 퍼왔다...





그는 저세상으로 갔지만, 그의 음악은 이 세상에 계속 존재할것이다...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Winner Takes It All  (0) 2009.07.01
Yoseph's Amazing Technocolor Dreamcoat  (0) 2009.06.29
Heal the world  (0) 2009.06.26
Let The Drummer Kick  (0) 2009.05.05
시간을 달리는 소녀 中  (0) 2009.04.21
바닥 동영상 회전하기  (0) 2009.03.22

Comment +0

- 저작권 관계로 음원을 삭제하였습니다 -


영화 The Accepted 중

친구, 명예, 자존심 등 모든것을 잃었을때 삽입된 음악.



Let The Drummer Kick




Relations
Creation
Incarceration
Determination
Equation
Humiliation
Reincarnation
Situation
Elation
Identification
Retaliation
Education
Inspiration
No substitution
Solution
Conclusion


Relations 관계
Creation 창조
Incarceration 투옥
Determination 의지
Equation 등식
Humiliation 수모
Reincarnation 윤회
Situation 상황
Elation 기쁨
Identification 신분
Retaliation 보복
Education 교육
Inspiration 영감
No substitution (No)대리
Solution 해결
Conclusion 결론

The Accepted

이 영화는 컬리지도 못 간 미국의 한 고등학생이 부모님을 실망시켜드리지 않으려 유령학교를 만들다가 웹사이트상에서 지원만 하면 모두 합격을 하게 하는 실수를 하여 전국의 지잡대라도 대학만 가보자 하는 전 미국의 꼴통들만 모여서 이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코믹 영화이다.


의외로 학생들이 이곳에서 잘 적응하여 자신들이 꼭 하고 싶은, 꼭 공부하고 싶은것들을 배워나가는... 비교적 잘 적응해나가는 상황에서 결국 모든 사실이 들통나게 되어...


들통났을때 친구들이 그의 곁을 지나치며 부모님 손에 이끌려 집으로 보내지고야 말때 삽입된 곡이다.

사실 이 노래는 오래전에 어떤 한국 고등학생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교육정책에 반대하는 ucc를 만들어 큰 반향을 일으켰던 곡이라 한다. (검색해보고 안 사실)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Yoseph's Amazing Technocolor Dreamcoat  (0) 2009.06.29
Heal the world  (0) 2009.06.26
Let The Drummer Kick  (0) 2009.05.05
시간을 달리는 소녀 中  (0) 2009.04.21
바닥 동영상 회전하기  (0) 2009.03.22
Magic MP4 to MP3 Converter  (0) 2009.03.07

Comment +0



변하지 않는것


돌아가는길 장난치며 걸었어

아무 이유도 없이 너를 화나게 했어

너의 여러 얼굴을 보고싶었어





커다란 눈동자가

울것같은 목소리가

지금도 내 가슴을

죄어오고 있어





스쳐지나가는 사람들 속에서

널 쫒고 있었어





변치 않는 것을 찾고 있었지

그날의 너를 절대 잊지 않아

시간을 넘어서는 마음이 있어

나는 지금 당장 널 만나고 싶어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Heal the world  (0) 2009.06.26
Let The Drummer Kick  (0) 2009.05.05
시간을 달리는 소녀 中  (0) 2009.04.21
바닥 동영상 회전하기  (0) 2009.03.22
Magic MP4 to MP3 Converter  (0) 2009.03.07
百万円と苦女  (0) 2009.02.13

Comment +0



동영상 인코딩 프로그램 '바닥'에서 동영상을 회전하는 방법.

[인코딩 환경설정]에서 아래쪽의 [추가 옵션]란에다가 다음 명령어들중 하나를 입력하면 된다.


-vf rotate=1
시계방향으로 90도 회전

-vf rotate=2
시계 반대방향으로 90도 회전

-vf rotate=3<EMBED>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Let The Drummer Kick  (0) 2009.05.05
시간을 달리는 소녀 中  (0) 2009.04.21
바닥 동영상 회전하기  (0) 2009.03.22
Magic MP4 to MP3 Converter  (0) 2009.03.07
百万円と苦女  (0) 2009.02.13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  (1) 2009.02.06

Comment +0


Magic MP4 to MP3 Converter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을 달리는 소녀 中  (0) 2009.04.21
바닥 동영상 회전하기  (0) 2009.03.22
Magic MP4 to MP3 Converter  (0) 2009.03.07
百万円と苦女  (0) 2009.02.13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  (1) 2009.02.06
オンナのコ オトコのコ  (2) 2009.01.31

Comment +0

백만 엔과 고충녀 (百万円と苦女: One Million Yen And The Nigamushi Woman, 2008)




요즘은 베토벤 바이러스 드라마를 다운받아 다 보고 영화를 즐겨보기 시작하였다.

퇴근후 간단히 인터넷을 검색하고.. 잠에 드는 시간인 밤 12시까지 전에는 줄곧 영화를 한편씩 본다.



독일-소련과의 전쟁 영화를 골라서 보곤했고, 언젠가 일요일날 오전에 해주는 영화 소개 방송을 기억해 내서 공유사이트에서 다운받아 보곤하는데, 오늘은 백만엔과 고충녀라는 영화를 두번에 걸쳐 ㅡ 한번에 보기엔 너무 피곤하니까 이틀에 걸쳐...     엔딩을 보았다.




전문 대학을 졸업한 사토는 더이상 신세를 지지 않기 위해 가족들에게 통보를 하게 되고 분가를 결심힌다.


마침 함께 일하는 친구에게서 함께 살자는 제의를 받지만, 여자 둘만이 아닌 그의 남자친구와 셋이 살자는 제안, 얼떨결에 수락하고 만다



이사 첫날... 친구의 남자친구는 그날 여자친구와 헤어졌다며 둘이 살게 되는데...



사토의 유일한 가족인 작은 고양이 밥을 챙기기 위해 비오는날 새끼 고양이의 밥을 사러 나간다.



얼떨결의 룸메이트 놈은 새끼 고양이를 길에 버리고 사토는 죽어있는 고양이를 발견하게 된다.



열 받은 사토는 그놈의 짐을 모두 길에 버렸고,

사토는 감옥에 살다 나오게 된다.



전과자가 된 그녀는 그 도시에서 살 수 없게되고 100만엔이 모이면 이사를 가는 떠돌이 생활을 생각하게 된다.

처음엔 바닷가에서 일을 해보고... 100만엔이 모이자 미련없이 그만두고



어느 작은 산골 마을에 들어가서 복숭아를 따게 된다.



마을 사람들은 그녀의 착한 심성과 미모를 보고 복숭아무스메로 마을의 특산품인 복숭아를 홍보하기위해 그녀를 앞장세우자고 의결한다.


전과를 가지고 있는 그녀는 말하지 않고, 사람들과 어울리지 않고 조용히 살고싶었던 그녀는 정중하게 거절했지만 마을사람들은
그녀를 몰아부치게 되고, 그녀는 그 마을을 떠나게 된다.




다시 마을을 떠나 도시로 들어와서 꽃집에 취직하게 되는데




동료 아르바이트놈과...




사랑을 싹 틔우게 된다....




언제나 시련이 있게 되는법, 그놈에게 제 3자가 나타나게 되고...

그녀는... "료헤이하고 있는거....... 지쳤어...."




다시금 떠나버리는 그녀. 다음의 행선지는 어디일까.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닥 동영상 회전하기  (0) 2009.03.22
Magic MP4 to MP3 Converter  (0) 2009.03.07
百万円と苦女  (0) 2009.02.13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  (1) 2009.02.06
オンナのコ オトコのコ  (2) 2009.01.31
뮤지컬 라디오스타  (1) 2008.12.15

Comment +0

하루가 바삐 지내 조용히 마감합니다
뜨거운 바람의 열기도 방향을 틀어 사라질 때
황홀한 순간이 나를 꿰뚫어 봅니다
이 끊임없이 고통받는 전사에게 그대와 함께하고 있다는 마음이 너무 행복해요



오늘 밤 사랑을 느낄 수 있나요?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곳은 우리가 함께 있는 이 자리예요
이 순진한 방랑자에게는 우리의 사랑이 여기까지 왔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하죠
오늘 밤 그대는 사랑을 느낄 수 있나요 어떻게 사랑이 우릴 쉼터로 이끌어 주죠?
그것은 임금이건 방랑자이건 모두 최고가 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갖게 해 주지요



모든 사람에게는 때가 있어요
꼬여진 인생이 우리 모두를 차례대로 움직인다는 인생의 이치를  배우기만 한다면
거친 바깥세상에는 이유와 까닭이 존재해요
운수 사나운 나그네의 심장이 그대의 심장과 박자를 맞출 때면
그것은 임금이건 방랑자건 모두 최고가 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갖게 해 주지요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gic MP4 to MP3 Converter  (0) 2009.03.07
百万円と苦女  (0) 2009.02.13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  (1) 2009.02.06
オンナのコ オトコのコ  (2) 2009.01.31
뮤지컬 라디오스타  (1) 2008.12.15
레미오로멘 South Wind Live Tour 2006 미나미카제  (0) 2008.08.25

Comment +1




男の子は 女の子のこと いつも 追かけてる
一日中 女の子のことばかり 考えてる
だけど男の子は やっぱり少しバカで
全然 女の子の氣持ちなんて
ホラわからないみたい
ねぇ 本當に本當におバカさん
敎えてあげよか おバカさん
そう この世でいちばん大切なコトは
ぜったいハズしちゃいけないことはね
やっぱりタイミング だと思うでしょ
そう 好きだと言うのも
デ-トをするのも 何をするのでも,
ウウ キスとかするのも
さよなら言うのも どんなときにでも
そう この世でいちばん 大切なコトは
やっぱりタイミング だと思うけど
なんちてな
ララララララ ララララララララ ラララ
ララララララ
ララララララ ララララララララ ラララ
ララララララ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百万円と苦女  (0) 2009.02.13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  (1) 2009.02.06
オンナのコ オトコのコ  (2) 2009.01.31
뮤지컬 라디오스타  (1) 2008.12.15
레미오로멘 South Wind Live Tour 2006 미나미카제  (0) 2008.08.25
On your mark  (1) 2008.08.01

Comment +2

  • 어제 "떼루아" 라는 드라마에서 별빛이 지상에 닿는 것은 몇억년이나 몇 천년 후라는 말을 하며,
    사람의 마음을 아는 것이 그런 것이 아닌가. 라는 말을 하더라구요.
    그러고보면 사람이 서로 마음이 이어진다는 것이 기적이 아닌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갑자기 쌩뚱맞은 댓글 늘어놓고... 휘리릭. ㅋㅋㅋ

  • 전 소개팅 딱 한 번 해봤는뎅.ㅋ
    수능치고, 애들끼리 미팅했는데, 미팅자리에서 어떤 아이가 자기 친구를 소개팅시켜줬더랬어요.
    그 친구 이름이 "허준"이었는데, 한 번 만나고 다시는 연락을.ㅋㅋㅋ

    참. 떼루아 드라마 얘기는 이래요.
    몇 억년 전의 별빛이 지상에 닿을 때쯤이면, 아마도 그 별이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사랑하는 이의 마음을 알아챘을 때는 이미 그 사람이 자신을 사랑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비유였어요.
    제가 너무 설명도 안 해놓고 막무가내로 적고 갔죠? ^^;

    조급해하지 마시고, 소개팅이든, 미팅이든
    새친구 사귄다는 기분으로 많이 만나보세요.
    전 사람 사귀는걸 좋아해서 그런지, 좋은 사람을 만나면 생활이 밝아지던데..^^
    레위인님도 할 수 있습니돠-ㅋㅋㅋ 화이팅!

최근 몇년동안 가장 감명깊에 본 영화가 '라디오스타' 인데

라디오스타를 검색하다가 우연히 뮤지컬로도 라디오스타가 한다는것을 발견.



다음은 http://show-play.com 에서 발췌한 내용



“한물간 고집 불통 락 가수 최곤, 그의 재기를 꿈꾸는 순진한 매니저 박민수.
두 사람이 펼치는 우정과 인생 역전의 드라마”

1988년도 연말 가요대제전. 사람들의 열렬한 환호 속에 가수 왕 최곤의 화려한 무대가 시작된다. 하지만 그것이 최곤과 그의 매니저 민수에겐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던 영광. 20여년이 지난 지금 이 둘에게 남은 건 수억의 빚과 ‘한물간 가수’란 오명뿐이다. 그렇지만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최곤은 또다시 폭행사고를 일으키고, 민수는 오늘도 합의금을 마련하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보다 못한 김국장이 영월에서 디제이를 하는 조건으로 최곤을 도와주겠다고 제의하는데, 더 이상 돈 꿀 데도, 갈 곳도 없어진 이들. 결국 울며 겨자 먹기로 시골방송의 라디오디제이를 하기 위해 떠난다.
하지만 그들을 기다리는 것은 다 쓰려져 가는 낡은 스튜디오와 은퇴를 앞두고 가득 민감해진 지국장, 의욕만 넘치는 초보피디 강석영, 그리고 최곤을 몰라 뵈는 순진한 영월 사람들 뿐. 민수는 여전히 최곤의 비위를 맞추랴, 전단지를 뿌리랴 열심히 뛰지만, 고집불통인 최곤이 사고 한번 안치고 가만히 있을 리 없다. 과연, 이 둘은 무사히 방송을 해낼 수 있을까... 또 어떤 사연이 이들을 기다리고 있을까.
당신을 더욱 빛나게 해 줄 단 하나의 뮤지컬!

제 2회 더 뮤지컬 어워즈 작곡상, 작사상 수상!
2008년 1월 예술의 전당 초연 당시 관객들과 평단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으며 공연되었던 뮤지컬 '라디오스타' 초연 당시 ‘진화하는 뮤지컬’이라는 별칭을 얻으며 제2회 더 뮤지컬 어워즈에서 작곡상, 작사상을 수상하고 최우수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대중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인정받으며 창작뮤지컬의 희망을 보여준 바 있다. 오는 11월 18일부터 12월 31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내 극장 용에서 그 두 번째, 화려한 막을 올린다.

서범석, 정준하, 김원준, 김도현!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우들이 한자리에!
더 이상의 화려한 캐스팅은 없다!
2007년 한국뮤지컬대상 남우신인상 수상, 2008년 가장 기대되는 배우로 선정된 김도현!
'모두 잠든 후에’로 가요계 강타, 원조 꽃미남 가수 팔방미남 김원준! 그의 뮤지컬 데뷔 무대!
출연하는 매 뮤지컬 작품마다 화제, 이 시대 최고의 만능 엔터테이너 정준하!
창작 및 라이센스 등 다양한 작품에서 가창력과 연기력을 인정, 믿음을 심어주는 배우 서범석!
주목받는 신인 파워풀한 가창력의 신의정, 대학로 섭외 1순위 배우 서현철 등 실력파 배우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화에서의 감동을 무대에서 다시 한번 만난다!
‘언제나 나를 최고라고 말해준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곤아, 너 아냐? 별은 말이지. 자기 혼자 빛나는 별은 거의 없어, 다 빛을 받아서 반사하는 거야“
감성과 웃음요소를 잘 담아내며, 내 곁의 소중한 사람을 떠올리게 했던 영화 ‘라디오스타’
뮤지컬 ‘라디오스타’는 인기 영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초연 당시 영화의 감동을 잘 살려냈다는 평을 받았다. 이번 극장 용 공연에서는 전면 수정된 무대와 수정 보완된 대본, 기존 곡들을 다시 편곡하고 새로운 음악을 추가하는 등 초연 때와는 또 다른 모습으로 더욱 많은 볼거리와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 Manual | Partial | 1/100sec | F/4.0 | 0.00 EV | 7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 2008:11:18 16:12:27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 Manual | Partial | 1/60sec | F/2.8 | 0.00 EV | 58.0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08:11:18 17:53:30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 Manual | Spot | 1/80sec | F/4.0 | 0.00 EV | 24.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08:11:18 13:46:50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 Manual | Partial | 1/250sec | F/2.8 | 0.00 EV | 7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 2008:11:18 15:49:54


가격을 알아보니 보통의 가격인데 요새같은 불경기에는 약간 부담되는 금액.

젤 싼것을 구매한후 공연 시작 10분후 들어가야겠다. 그래야 좀 비싼 좌석에 앉을수 있으니까. 흐흐.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  (1) 2009.02.06
オンナのコ オトコのコ  (2) 2009.01.31
뮤지컬 라디오스타  (1) 2008.12.15
레미오로멘 South Wind Live Tour 2006 미나미카제  (0) 2008.08.25
On your mark  (1) 2008.08.01
南風  (1) 2008.07.25

Comment +1

  • 관심가지고 있는 공연이네요.
    그렇죠.. 워낙 티켓가격도 거품을 타고 있던 터에 경기까지 안좋아
    할인혜택이라도 받지 않으면 보고픈 공연 보기가 부담스럽기만 합니다.
    관람하시면 후기 좀 써 주세요. ㅎㅎ

 

南風

騒ぎ立てる鳥の群れ 傾いた秒針追って
南風はどこだろう? 君は探す
戸惑いなく晴れる空 光咲く水辺は花
ポケットに手を突っ込んで 君と歩く

ガラスの国に迷い込んだ

僕の心は見透かされる
君をもっと 愛をもっと 欲しいのさ
背中までいっぱいで眠くなるような
声がもっと 聞きたくって 近づいた

手のひら合わせたら 世界が巡る
木枯らしと枯葉の舞 かさついた両手の先
クリームを擦り込んで 君が笑う
時が止まればいいなって 真剣に僕は願う
伝えたいと思うけど 少し照れるな

鏡の国に迷い込んだ
僕は心と向き合うのさ
君をもっと 愛をもっと 欲しいのさ
背中までいっぱいで 目が覚めるような
声がもっと 聞きたくって 近づいた
手のひら合わせたら 世界が揺れる

日だまりの中 あくびがふたつ重なって
真似したでしょと ふざけたりして
君をもっと 愛をもっと 欲しいのさ
背中までいっぱいで 目が覚めるような

声がもっと 聞きたくって 近づいた
手のひら合わせたら 世界が揺れる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オンナのコ オトコのコ  (2) 2009.01.31
뮤지컬 라디오스타  (1) 2008.12.15
레미오로멘 South Wind Live Tour 2006 미나미카제  (0) 2008.08.25
On your mark  (1) 2008.08.01
南風  (1) 2008.07.25
The Whole Nine Yards "오프닝 타이틀"  (0) 2008.07.18

Comment +0






On your mark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게...

옛날에 오락실에 가면 올림픽이라는 게임이 있었다.

수영, 뜀틀, 사격, 양궁, 역도 등이 있는데 역도에서 "On your mark, Game set!, 탕!" 하고나면 마구 두들기고.. 화면속의 내 캐릭터는 역기를 드는...



온유어마크의 가사에 미야자키의 상상력으로 꾸며진 뮤직 비디오이다. 한국에서 어떤 연속극의 주제곡으로도 쓰여졌다.

pc통신에서 다운받아서봤던거라.. 상당히 오래된 기억이 남지만 언제쯤인지는 미지수.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뮤지컬 라디오스타  (1) 2008.12.15
레미오로멘 South Wind Live Tour 2006 미나미카제  (0) 2008.08.25
On your mark  (1) 2008.08.01
南風  (1) 2008.07.25
The Whole Nine Yards "오프닝 타이틀"  (0) 2008.07.18
음악 선생님들.  (0) 2008.07.15

Comment +1

南風

영화/음악/취미/etc2008. 7. 25. 23:53
들으면 들을수록
좋은 노래.

델리스파이스의 항상엔진을 켜둘께... 곡과 비슷한 풍의 노래이다.




南風

騒ぎ立てる鳥の群れ 傾いた秒針追って
사와기타테루토리노무레 카타무이타뵤-신옷테
크게 떠들어대는 새 무리 기울어진 시계침을 쫓아서


南風はどこだろう? 君は探す
미나미카제와도코다로오? 키미와사가스
남풍은 어디일까? 너는 찾지


戸惑いなく晴れる空 光咲く水辺は花
토마도이나쿠하레루소라 히카리사쿠미즈베와하나
망설임없이 개이는 하늘 빛이 피는 물가는 꽃


ポケットに手を突っ込んで 君と歩く
포켓토니테오츳콘데 키미토아루쿠
주머니에 손을 찔러넣고 너와 걸어가지


ガラスの国に迷い込んだ
가라스노쿠니니마요이콘다
유리의 나라에서 헤맸어


僕の心は見透かされる
보쿠노코코로와미스카사레루
나의 마음은 꿰뚫어보여


君をもっと 愛をもっと 欲しいのさ
키미오못토 아이오못토 호시이노사
너를 더욱 사랑을 더욱 갖고싶어


背中までいっぱいで眠くなるような
세나카마데잇파이데네무쿠나루요오나
뒷모습까지 가득해서 잠들게 될듯한


声がもっと 聞きたくって 近づいた
코에가못토 키키타쿳테 치카즈이타
목소리를 더욱 듣고싶어서 가까이갔어


手のひら合わせたら 世界が巡る
테노히라아와세타라 세카이가메구루
손바닥을 맞추면 세상이 회전해


木枯らしと枯葉の舞 かさついた両手の先
코가라시토코요-노마이 카사츠이타료-테노사키
찬바람과 마른잎의 춤 우산을 든 양손의 앞에


クリームを擦り込んで 君が笑う
크리-무오스리콘데 키미가와라우
크림을 문질러바르고 네가 웃지


時が止まればいいなって 真剣に僕は願う
토키가토마레바이이낫테 신켄니보쿠와네가우
시간이 멈추면 좋겠군 하고 진검으로 나는 바라지


伝えたいと思うけど 少し照れるな
츠타에타이토오모우케도 스코시테레루나
전하고싶다고 생각하지만 조금 수줍군


鏡の国に迷い込んだ
카가미노쿠니니마요이콘다
거울의 나라에서 헤맸어


僕は心と向き合うのさ
보쿠와코코로토무키아우노사
나는 마음과 마주 대하는거야


君をもっと 愛をもっと 欲しいのさ
키미오못토 아이오못토 호시이노사
너를 더욱 사랑을 더욱 갖고싶어


背中までいっぱいで 目が覚めるような
세나카마데잇파이데 메가사메루요오나
뒷모습까지 가득해서 눈을 뜰듯한


声がもっと 聞きたくって 近づいた
코에가못토 키키타쿳테 치카즈이타
목소리를 더욱 듣고싶어서 가까이갔어


手のひら合わせたら 世界が揺れる
테노히라아와세타라 세카이가유레루
손바닥을 맞추면 세상이 흔들려


日だまりの中 あくびがふたつ重なって
히다마리노나카 아쿠비가후타츠카사낫테
양지 속에서 하품이 두개 겹치고


真似したでしょと ふざけたりして
마네시타데쇼토 후자케타리시테
흉내낸거죠 라고 농담치거나하고


君をもっと 愛をもっと 欲しいのさ
키미오못토 아이오못토 호시이노사
너를 더욱 사랑을 더욱 갖고싶어


背中までいっぱいで 目が覚めるような
세나카마데잇파이데 메가사메루요오나
뒷모습까지 가득해서 눈을 뜰듯한


声がもっと 聞きたくって 近づいた
코에가못토 키키타쿳테 치카즈이타
목소리를 더욱 듣고싶어서 가까이갔어


手のひら合わせたら 世界が揺れる
테노히라아와세타라 세카이가유레루
손바닥을 맞추면 세상이 흔들려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미오로멘 South Wind Live Tour 2006 미나미카제  (0) 2008.08.25
On your mark  (1) 2008.08.01
南風  (1) 2008.07.25
The Whole Nine Yards "오프닝 타이틀"  (0) 2008.07.18
음악 선생님들.  (0) 2008.07.15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8.07.10

Comment +1

냉정과 열정사이의 OST 중에서도 The Whole Nine Yards가 참 좋다.

냉정과 열정사이의 음악이지만, 이 곡을 듣고 있노라면,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에서 사쿠가 아키를 뿌려줬던 곳에 피어났던 꽃들... 그 장면의 공허함과 사랑하는 사람의 향기가 나부끼는 그 해안 절벽가의 장면이 생각난다.





캡쳐한 이 부분은 중후한 베이스 선율이 깔리면서 듣는이로 하여금, 마음을 침착하게 해준다. "The Whole Nine Yards"와 "The Whole Nine Yards 오프닝 타이틀" 중에 베이스가 깔리는 것은 오프닝 타이틀 이다.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 your mark  (1) 2008.08.01
南風  (1) 2008.07.25
The Whole Nine Yards "오프닝 타이틀"  (0) 2008.07.18
음악 선생님들.  (0) 2008.07.15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8.07.10
I swear... 小寺可南子  (0) 2008.07.02

Comment +0

초등학교때는 음악공부를 잘 하지못하여 음악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다.

아.. 그당시에는 국민학교였었지... 국민학교 4학년때 효창동. 숙명여대 근처에서 살고있을때다.

우리집 옆에 숙명여대 다니는 누나가 있었다. 전공이 첼로였는데 그당시에는 그 누나가 저음으로 내는 첼로 소리가 그렇게 싫을수 없었다. 전혀 알수 없는 선율에 한번 시작하면 한시간, 두시간 내내 울려대니 아무리 벽으로 막혀있어도 껭껭 대는 소리때문에 점점 음악이 싫게 되었다.


3년후 난 중학교에서 지금은 이름을 알 수 없는 내 생애에 두번다시 만날 수 없을것 같은 존경하는 음악 선생님을 만났다.

남자 중학교라 음악수업이 엄청 힘드셨을텐데 화내시는 적이 거의 없었던것으로 기억되고 우리에게 교향곡을 알려주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신 분으로 기억된다.

그당시에 음악수업만 있으면 무조건 교향곡을 먼저 한곡 듣고 시작하고, 그 해설을 듣고... 처음엔 별로 재미없었지만 가끔씩 재미있는 곡과 '한번쯤은 들어본적이 있는것같다?' 라고 생각했던 곡에 대해서 해설까지 듣게되니 점차 흥미를 가지게 되었다.

그러자 내공이 쌓이게 되었다.

아직도 머리속에 외우고 있는... 전기고전파와 후기고전파. 낭만파, 국민악파, 근대/현대 각각의 간단한 특징과 작곡가들의 출생년도별 나열.


전기고전파 : 바하, 헨델. 바로크음악에서 벗어난 로코코 음악의 등장.

후기고전파 : 하이든, 모짜르트, 베토벤. 음악의 대중화. 교회음악을 탈피.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음악색. 4악장의 구성.

낭만파 : 베버, 슈만, 멘델스존, 슈베르트, 쇼팽, 리스트, 베를리오즈, 바그너, 생상, 차이코프스키. 개인의 감정적인 표현. 새로운 악곡과 작곡기법.

국민악파 : 스메타나, 드보르작, 그리그, 시벨리우스. 보헤미아, 러시아, 북유럽의 자기 국민성이 강함. 독립운동과 함께 음악적으로도 국민과 대중적인 성향이 큼.

근대/현대 : 드뷔시, 라벨. 근대/음악표현의 다양함. 현대/비 정서적임. 불협화음.

아직도 외우고 있는것이 신기하지만은 않다. 이 내용들을 선생님은 모두 "산토끼 토끼야" 음에 붙여서 외우게 했다. 이렇게 말이다.

쏠 미미   쏠미도
산 토끼   토끼야~
전기고전 바하헨델~


이런것들을 외우게 하면서 본격적으로 선생님께서는 짧은 교향곡에서 시작해서 음악수업을 시작해서 바로 들려주기 시작하여 45분의 수업종이 칠때까지 끝나지 않는 4악장의 교향곡들을 반복해서 틀어주곤 했다.

그래서 아직도 베토벤의 운명교향곡은 중학교 3학년때 많이 들려주셔서 4악장을 1시간 정도 흥얼거릴 수 있다. 나중엔 내 경험상, 지겨운 반복작업을 하거나, 멀리 걸어갈때 이런 교향곡들을 4악장까지 흥얼거리다보면 지겹지 않게 금방 해내는 기쁨을 누릴수 있기도 했다.

[##_Jukebox|hk050000000000.mp3|Der Freischutz_op53(1)|autoplay=0 visible=1|_##]



고등학교에 올라서도 약간 특이하지만, 가르쳐주시려고 노력하셨던 고마운 선생님이 계셨다. 이상하네... 또 이름이...

이 선생님은 우리나라 가곡과 외국 성악을 주로 가르치셨는데, 그 덕분에 우리나라 가곡도, 외국곡도 많이 알게되었다. 오솔레미오, 까르미오벤... 근데 애들 수준을 생각하셔서인지 독일곡 이히~ 이런 곡들은 한번도 안 가르쳐 주셨다. 아. 이름이 기억나네. 정동규 선생님.

애들을 때릴때에도 나중에 마누라에게 좋으라고.. 항상 발바닥을 때리셨던 좀 생각이 기발하셨던 선생님.

이분께도 국악의 분류로 성악곡, 기악등을 배웠는데 신기하게 다 기억이 난다. (진짜 신기하네...)

성악곡 : 민요, 가곡, 가사, 시조, 판소리, 범패, 잡가
기악 : 산조, 시조, 영산회상, 정가, 여민락

이것들도 노래로 배워서 기억이 남는다. 동요 - 송아지.
성아악~곡~ 민가가시 판법잡!
기악~기악~ 산시영정여~~~~~ 엄마닮았네~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南風  (1) 2008.07.25
The Whole Nine Yards "오프닝 타이틀"  (0) 2008.07.18
음악 선생님들.  (0) 2008.07.15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8.07.10
I swear... 小寺可南子  (0) 2008.07.02
きみにしか聞こえない  (0) 2008.06.30

Comment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현동사무소에 근무할때 함께 근무했던 계장님의 부탁으로 다운을 받고 굽다가 보게 되었는데...

아...

이런걸 지칭하여 "감동의 도가니탕" 이라고 했던가...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Whole Nine Yards "오프닝 타이틀"  (0) 2008.07.18
음악 선생님들.  (0) 2008.07.15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8.07.10
I swear... 小寺可南子  (0) 2008.07.02
きみにしか聞こえない  (0) 2008.06.30
비와당신  (0) 2008.06.30

Comment +0


 


I swear... I wanna steer my way

空お 巡りゆけば
소라오 메구리유케바
하늘을 돌아다니면
 
We'll be there
 
きっと 会えるから 約束の場所へ
키잇토 아에루카라 야쿠소쿠노 바쇼에
분명 만날 수 있을테니까 약속의 장소로
 


 
今 ひとつ 思い出した 出会いの足跡
이마 히토츠 오모이다시타 데아이노아시앗토
지금 한가지 생각해냈어 만남의 발자국
 
つま先に 香る花
츠마사키니 카오루하나
맨발에 향기로운 꽃
 
きらめいて 咲き始める 優しい記憶色
키라메이테 사키하지메루 야사시이키오쿠이로
반짝이며 피기 시작하는 따뜻한 기억의 색
 
それぞれが 特別なもの
소레조레가 토쿠베츠나모노
각각이 모두 특별한 것
 
広く こころを満たす
히로쿠 코코로오미타스
넓게 마음을 채우는
 
瞳と 涙と そして 笑顔たちが
히토미토 나미다토 소시테 에가오다치가
눈동자와 눈물과 그리고 웃는 얼굴들이
 
I swear..
 
どんな遠くに いても 辿りゆけば
돈나토오쿠니 이테모 타도리유케바
아무리 멀리 있어도 더듬어 간다면
 
きっと 奏でられるから 青い歌
키잇토 카나데라레루카라 아오이우타
분명 연주할 수 있을테니까, 푸른 노래를
 
I'll be there...
 
歩み すすむ道は 七色の輪
아유미 스스무미치와 나나이로노바
걸어나갈 길은 일곱빛깔 고리
 
ずっと 忘れないように また 靑い空仰ぐ
즈읏토 와스레나이요우니 마타 오이소라 아로쿠
쭉 잊지 않도록 다시 푸른 하늘을 우러러 봐
 


 
 
また ここに 響き出した 時計の足音
마타 코코니 히비키다시타 토케이노와시오토
다시 여기에 울리는 시계의 발소리
 
永遠に 描く夢
에이엔니 에가쿠유메
영원히 그리는 꿈
 
揺らめいて 輝いてる 丸い宝もの
유라메이테 카가야이테루 마루이타카라모노
흔들거리며 빛나고 있는 둥근 보석
 
それぞれが 未来へ繋ぐ
소레조레가 미라이에츠나구
각각이 모두 미래로 이어져
 
強く こころを 結ぶ
츠요쿠 코코로오 무스부
강하게 마음을 맺어
 
貴方と 私と そして 仲間たちが
아나타토 와타시토 소시테 나카마타치가
너와 나와, 그리고 동료들이
 
I swear...
 
どんな 遠くに いても 辿りゆけば
돈나 토오쿠니 이테모 타도리유케바
아무리 멀리 있어도 더듬어 간다면
 
きっと 見つけられるから 愛の歌
키잇토 미츠케라레루카라 아이노우타
분명 발견할 수 있을테니까, 사랑의 노래를
 
I'll be there, I wanna find myself
 
空お 巡りゆけば
소라오 메구리유케바
하늘을 돌아다니면
 
We'll be there
 
信じられるから 約束の場所へ
시은지라레루카라 야쿠소쿠노 바쇼에
믿을 수 있으니까 약속의 장소로
 


 
I swear...
 
どんな 遠くに いても 辿りゆけば
돈나토오쿠니 이테모 타도리유케바
아무리 멀리 있어도 더듬어 간다면
きっと 奏でられるから 青い歌
키잇토 카나데라레루카라 아오이 우타
분명 연주할 수 있을테니까, 푸른 노래를
 
I swear, I wanna steer my way in the sky
 
and now I find our song
 
We'll be there...
 
きっと 会えるから 約束の場所へ
키잇토 아에루카라 야쿠소쿠노 바쇼에
분명 만날 수 있을테니까 약속의 장소로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악 선생님들.  (0) 2008.07.15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8.07.10
I swear... 小寺可南子  (0) 2008.07.02
きみにしか聞こえない  (0) 2008.06.30
비와당신  (0) 2008.06.30
폐허  (0) 2008.06.18

Comment +0

너에게 밖에 들리지 않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은 상당히 감상적이 되어서리... 가을도 아닌데 가을남자가 되어버린듯한 기분이 든다.
생각이 많아져서 인지...

2년전에 그만두었던 피아노도... 2년전에 그만두었던 수영도....
바이엘 2권을 일주일만에 금방 뗄 수 있었다. 3권 중반부터는 피아노 교습소를 다니면서 정식으로 배울 작정이다.
수영은 성산2동에 있는 우진학교에 가서 한번 열심히 배워보련다.

바쁘게 생활하는것은 좋은데, 생각도 많고 일도 많아서 조금 걱정스러운 이맘때이다.

그해여름, 시월애 류의 영화도 상당히 재미있게 보게된것이 올해부터인가보다. 이 영화도 상당히 재미있게 봤다. 피곤하니... 감상평은 나중에...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8.07.10
I swear... 小寺可南子  (0) 2008.07.02
きみにしか聞こえない  (0) 2008.06.30
비와당신  (0) 2008.06.30
폐허  (0) 2008.06.18
경남 김해  (0) 2008.06.10

Comment +0

- 저작권 관계로 재생되던 음악은 삭제하였습니다 - 레위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 당신이 그립지 않죠 보고 싶은 마음도 없죠
사랑한 것도 잊혀가네요 조용하게
알 수 없는 건 그런 내 맘이 비가 오면 눈물이 나요
아주 오래 전 당신 떠나던 그날처럼

이젠 괜찮은데 사랑 따윈 저버렸는데
바보 같은 난 눈물이 날까

아련해지는 빛바랜 추억, 그 얼마나 사무친 건지
미운 당신을 아직도 나는 그리워 하나

이젠 괜찮은데 사랑 따윈 저버렸는데
바보 같은 난 눈물이 날까

다신 안 올 텐데 잊지 못할 내가 싫은데
언제까지 난 마음 아플까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I swear... 小寺可南子  (0) 2008.07.02
きみにしか聞こえない  (0) 2008.06.30
비와당신  (0) 2008.06.30
폐허  (0) 2008.06.18
경남 김해  (0) 2008.06.10
해인사 2  (0) 2008.05.09

Comment +0

폐허

영화/음악/취미/etc2008. 6. 18. 17:37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400sec | f10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1:32:56
고불고불, 굽이굽이 돌고 돌다보면 꼭 다음과 같은 건물들이 보이게 마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400sec | f10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1:35:01
오래된 굴뚝이 문득 보인다. 무작정 차를 가까이 대고 걸어가본다. 오래전에 폐쇄된 공장인듯한데 무슨 공장인지는 아직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50sec | f8 | +0.33EV | 29mm | No Flash | 2008:05:04 11:35:27
공장이 한참 돌아갈때도 건물에 저 풀이 자라있었을까? 라는 생각을 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80sec | f4.5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1:35:57
이런 시골에 상당히 말끔하게 지어진 공장인데 이농현상으로 사람이 없어져서 일까 단순한 부도때문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40sec | f3.5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1:36:14
상당히 어두웠는데 사진상으로는 매우 밝게 잘 나왔다(전문가가 볼땐 어떨지 모르겠지만) DSLR로 찍다보면 이렇게 맘에 드는 사진이 한두장씩 걸리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60sec | f4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1:36:29
주로 이런데서 뮤직비디오를 많이 찍는다던데...
내부는 의외로 깨끗하게 치워져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33EV | 24mm | No Flash | 2008:05:04 11:36:56

여긴 마치 홀로코스트가 생각나면서 아우슈비츠 현장을 보는듯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1:39:13
이런길은 가을에 오면 참 멋진데... 언젠가는 밀려서 없어질 공장안의 도로.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きみにしか聞こえない  (0) 2008.06.30
비와당신  (0) 2008.06.30
폐허  (0) 2008.06.18
경남 김해  (0) 2008.06.10
해인사 2  (0) 2008.05.09
해인사 1  (0) 2008.05.08

Comment +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00sec | f7.1 | +0.33EV | 27mm | No Flash | 2008:05:04 16:52:01
저번 여행때 찍었던 사진인데 하드에 남아있길래 글을 써본다.

내가 군생활할때 부산에서 김해쪽으로 부대복귀를 하다보면 항상 이 동네를 지나곤 했다. 내가 군생활을 할때만해도  이 동네에 아이들이 저기 보이는 강 둑 에서 한가이 축구를 하고 그랬었는데 10년이 지난 오늘날 가보니 저렇게 삭막한 공장지대로 변해있었다.

그래도 옛 동네는 조금씩은 남아있는데 그래도 옛날 모습이 정겹고 좋았던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00sec | f7.1 | +0.33EV | 29mm | No Flash | 2008:05:04 16:52:17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60sec | f6.3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7:09:1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00sec | f7.1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7:09:27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60sec | f6.3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7:09:07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와당신  (0) 2008.06.30
폐허  (0) 2008.06.18
경남 김해  (0) 2008.06.10
해인사 2  (0) 2008.05.09
해인사 1  (0) 2008.05.08
Videon kill the radio star  (0) 2008.05.01

Comment +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50sec | f8 | +0.33EV | 29mm | No Flash | 2008:05:04 09:40:44
드디어 경내에 올라왔다. 처음으로 눈앞에 보인것은 탑돌이를 하는 사람들이었는데, 원래 탑돌이를 하는곳은 저렇게 줄이 쳐져있지 않다. 아마, 사월초파일이 가까워짐에 따라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것에 대비하기 위해 저렇게 미로처럼 구불구불 길을 만들어놓은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400sec | f10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09:41:42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25sec | f5.6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09:42:01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00sec | f5 | +0.33EV | 56mm | No Flash | 2008:05:04 09:50:02
정오가 가까워지자 젊은 스님 네분이서 북을 두들기기 시작했다. 덩덩 더더덩, 덩덩 더러러... 많은 사찰을 돌아다녀봤지만, 북 치는것은 처음이라... 무슨의미인지는 모르겠다.

스님들의 얼굴이 상당히 젊어보였는데 갓 불교전공을 하고 불가에 귀의한듯한 앳된 얼굴들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25sec | f5.6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09:57:37
북을 다 치고나선 저렇게 종을 쳤는데 이것이 마지막 행사인듯 종치기를 마친후에 모두 사람들에게 인사하고 내려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33EV | 29mm | No Flash | 2008:05:04 10:01:12
드디어 해인사 대웅전이 보인다.... 라고 생각했는데 이상하다. 대웅전이라고 안 적혀있고, 대적광전(大寂光殿) 이라고 적혀있다. 나중에 알았는데 해인사는 석가모니불이 아니라 비로자나불이 서있기 때문인것 같다. 왜 그런지
는 따로 조사를 해보지 않고 대적광전의 안내 표지를 보지 못해서 알지 못하였다.

맞배지붕으로 되어있는 수덕사 대웅전과는 다른멋이 있다. 상당히 안정감 있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50sec | f8 | +0.33EV | 38mm | No Flash | 2008:05:04 10:01:53
족구하다가 다쳤을까, 아니면 저렇게 여 햏자 들을 쳐다보다 발을 헛디뎌 다쳤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02:20
해인사 석등. 지금껏 탑에대해서만 많이 언급해왔는데 석등에 대해서도 잠시 알아보면, 석등은 사찰에 어둠을 밝히기 위해 만든 것이다.

부처님에 대한 등(燈) 공양과 관계된 것이므로 부처님을 상징하는 탑과 함께 법당 앞에 설치된다. 이 석등 역시 원래 석탑 앞에 있었지만 현재 위치로 옮겨왔다고 한다.

아래 받침대에는 8장의 연꽃잎을 각각 땅과 하늘을 향하도록 새겨 넣었다. 지붕돌 역시 8각으로 처리하여 전체적인 조화를 이루었으며 이런 양식은 보통의 통일신라 시대때에 만들어진 석등에 자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04:17
해인사 3층석탑.

이 탑은 2중 기단과 3층의 탑신 및 지붕돌로 이루어진 통일신라 후기의 전형적인 석탑 양식이다.

4면의 각 모서리에 기둥을 새긴 것 외에는 별다른 조각이 없다. 지붕돌받침은 신라 석탑의 전형인5층으로 되어 있다.

1926년 6월에 이 탑을 수리하는 과정에서 상층 받침의 돌 함속에서 9개의 작은 불상이 발견되었는데, 석탑을 수리하고 나서 이들 불상을 다시 탑 안에 봉안하였다. 태도가 즉위하여 이 탑을 수리할 때, 대장경을 탑 안에 봉안하면서 나라의 번영과 백성의 평안을 빌었다는 기록이 전하고 있다.

그러나 1926년에 탑을 수리할 때 대장경이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태조가 수리한 탑이 이 탑인지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33EV | 35mm | No Flash | 2008:05:04 10:05:45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06:3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60sec | f6.3 | +0.33EV | 62mm | No Flash | 2008:05:04 10:06:32
대적광전 뒤켠으로 가야 팔만대장경을 볼 수 있다. 처음엔 일반인에게 공개 안되어있으면 어떻하나... 하고 정문에서 "일반인도 볼수 있습니까?" 물어보고, 다 올라와서 주차장 관리 아저씨에게도 물어봤었는데... 누구나 볼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다. 일본 우리나라 문화재도 꼭꼭 숨겨놔서 잘 공개하지 않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00sec | f7.1 | +0.33EV | 31mm | No Flash | 2008:05:04 10:06:53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0sec | f3.5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08:05
이곳을 촬영할때 플래쉬를 터뜨릴 수 없다. 박물관에서도 마찬가지인데, 이유를 들면, "문화재가 손상되기때문에", "문화재는 지적재산권때문에 촬영해서 상업적으로 쓰일수 없기때문에" 등의 말들이 많은데... 정확히 따지자면 문화재가 손상되는것을 막기위해 문화재에 촬영을 금지하는것에 가깝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8sec | f3.5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08:31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0sec | f3.5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09:15
보통 이런 문화재들은 실내나 어떤 각에 씌워져 있는경우가 많다. 밖보다는 어둡기때문에 카메라로 촬영을 시도할때 주의하지 않으면 플래쉬가 터지게 된다.

바로. 광전효과때문이다. 이것은 고등학교 물리1 교과서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데, 빛을 금속에 쪼이면 금속에서 전자가 나오게 되고, 전자는 금속을 이온으로 만들게 되고, 금속은 쉽게 녹이슬게된다.

플래쉬의 빛은 전자파를 이용한 강한 빛이기 때문에 더더욱 문화재에 플래쉬를 터뜨리며 촬영하는것은 금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8sec | f4.2 | +0.33EV | 38mm | No Flash | 2008:05:04 10:10:05
사실, 디지탈 카메라 자체도 문화재를 썩힌다. 디지털 카메라 안에는 전하결합소자(CCD)라는 부품이 들어 있다. 이 부품은 렌즈를 통과한 빛을 전기 신호로 바꾸는 일종의 광(빛)센서다. CCD는 네모난 판처럼 되어 있고, 그 위에 수많은 광센서가 화소 수만큼 붙어 있다. 400만 화소라면 400만 개의 광센서가 CCD에 붙어 있다.

각각의 광센서 앞에는 컬러 필터가 붙어 있다. 빛의 삼원색인 빨강, 녹색, 파랑 필터다. 빨강 필터는 빨간 색 빛만 통과시키고, 이 빛이 광센서에 전달된다. 이때 광센서가 빛 알갱이를 전자로, 즉 빛을 전기 신호로 바꾼다. CCD에서는 광센서가 보낸 모든 전기 신호를 모아 사진 파일을 만든다.

이러한 이유때문에 카메라 플래쉬를 터뜨리지 않아도 디지탈 카메라는 충분히 위험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6sec | f3.5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10:25
그러나 기행에 있어서는 카메라가 없으면 안되기에... 그나마, 내 카메라가 DSLR 임을 자기 정당화 시키며, 위안을 삼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50sec | f8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10:34
바람이 더 잘들게 하기위해 윗 창문의 너비와 아랫 창문의 너비가 각각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5sec | f3.8 | +0.33EV | 27mm | No Flash | 2008:05:04 10:11:00
땅의 습기가 올라오는것을 막기위해서. 또 바람이 쉽게 드나들게 하기위해 장경곽을 땅에서 떼어놓았다고 생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6sec | f4.5 | +0.33EV | 60mm | No Flash | 2008:05:04 10:11:51
글자체는 마치 한사람이 조각한듯 서체가 일정하고, 크기도 일정했으며, 그 하나 기울지 않고 정결하다. 이것을 단 몇년만에 조각했다는것이 미스테리하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0sec | f4.5 | +0.33EV | 70mm | No Flash | 2008:05:04 10:12:45
한번은 대대적인 수량파악을 했는가 보다. 장경에 검은 매직으로 슥슥 알파벳 "S" 라고 써 놓았다. 수량파악을 하기위해서 조사한 사람이라면 상당히 고고학에 견식이 있고 학계의 선구자가 진두지휘했을텐데 이렇게 A, B, C, D... 매직으로 써가며 파악을 했다니... 이 장경판을 새길때 외적의 침입을 막기위한 절박한 심정을 헤아리기나 했을까. 아니면 자기 논문발표만 급급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4/10sec | f4.2 | +0.33EV | 34mm | No Flash | 2008:05:04 10:13:53
상단의 우측을 보면 장경판이 대충 포개져있다. 그 밑에는 땅으로 떨어질것 같기도 하다. 이마저도 고려시대때부터 그냥 저대로 냅뒀기때문일까, 아니면 대대적으로 수량을 파악하고 그 위치를 못 찾아 대충 껴놓은것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50sec | f8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14:15
장경각 맨 아래의 두개의 쥐구멍은 무엇입니까? 하고 관리하시는 아저씨께 물어봤다. 그 구멍들역시 바람의 통행을 위해 뚫어놓은것이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50sec | f8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14:24
조상들은 이를 보관하고 있는 장경각에 행여 비가 왔을때 빗물이 튀어 장경이 상할까 바닥을 파서 빗물길을 따로 내주었건만 조금만 더 잘 보관해주면 앞으로 1만년이 지나도 잘 보관될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60sec | f6.3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15:43
서까래는 모르겠으나 기둥과 보는 그 옛날부터 그대로 내려오는것을 그대로 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8sec | f3.8 | +0.33EV | 25mm | No Flash | 2008:05:04 10:17: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6sec | f4.5 | +0.33EV | 70mm | No Flash | 2008:05:04 10:17:07
이번엔 스티커로 장경을 헤아린 흔적. 나중에 복원하겠다고 스티커를 긁어대면 장경 상할것 같은데... 물을 댈수도 없고... 휘발유를 뿌릴수는 더욱 없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60sec | f6.3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19:19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00sec | f5 | +0.33EV | 40mm | No Flash | 2008:05:04 10:19:21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50sec | f8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19:33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400sec | f10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22:12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25sec | f5.6 | +0.33EV | 50mm | No Flash | 2008:05:04 10:28:54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20sec | f9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35:36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50sec | f8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36:08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400sec | f10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36:22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400sec | f10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36:28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3sec | f4 | +0.33EV | 31mm | No Flash | 2008:05:04 10:37:47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40sec | f4 | +0.33EV | 29mm | No Flash | 2008:05:04 10:38:5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0sec | f3.5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39:09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00sec | f7.1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0:40:09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160sec | f6.3 | +0.33EV | 44mm | No Flash | 2008:05:04 10:4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50sec | f8 | +0.33EV | 52mm | No Flash | 2008:05:04 10:40:57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Multi-Segment | 1/200sec | f7.1 | +0.33EV | 18mm | No Flash | 2008:05:04 11:09:10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폐허  (0) 2008.06.18
경남 김해  (0) 2008.06.10
해인사 2  (0) 2008.05.09
해인사 1  (0) 2008.05.08
Videon kill the radio star  (0) 2008.05.01
내영혼아 주 송축하라 - 부흥2000  (0) 2008.01.14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