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Lee(IS) Jane. "KLIS"

하나님의 은혜가운데

사랑이 세례 잘 받고왔어.



조금 웃겼던것은. 자기야.

사랑이가 세례 받으려고 단상에 나갈때까지 예배시간에 잠이 들었는데

목사님 앞에까지 갔는데도 아무리 깨워도 잠을 안 깨는거야.




목사님이 손에 성수를 담아

사랑이 머리위에 부었는데 사랑이가 깜짝 놀라서 세례 받았는데

아마 성령님께서 만지시니까 자기도 감동해서 놀란것 같더라. ㅎㅎ 

하나님의 사랑안에 이 자리에 있는 김제인

내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노라 목사님이 말씀하시는동안

사랑이가 계속 울었어. ㅎ





한 20명의 아기들이 나왔는데

나만 혼자였고 나머진 다 엄마 아빠랑 나왔더라.

조금 쓸쓸했어.

하지만, 너무 감격스러워서

그런 느낌은 잠시후에 지나갔고

사랑이를 달래느라 정신이 없었어.




사랑이

믿음안에서 잘 키우고

꼭 천국에까지 갈때까지 잘 성장 시킬게.





사랑해.

고마워 여보.

사랑일 낳아중어서.





사랑해.




'우리결혼했어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에게 바라는것.  (1) 2013.01.09
제인아.  (0) 2013.01.04
하나님의 은혜가운데 잘 하고왔어.  (0) 2012.12.23
성탄절이 다가오고 있어.  (0) 2012.12.20
여보...  (0) 2012.12.20
겁이나.  (0) 2012.12.2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