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Lee(IS) Jane. "KLIS"


Caro mio ben,  credimi  almen  senza di   te   languisce il   cor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ro mio ben,   senzadi   te  languisce il cor

Il    tuo   fedel  so  spira ognor

Cessa, crudel   tanto   rigor     Cessa,   crudel

tanto rigor,     tanto rigor    Caro mio ben   credimi   almen

senza di   te   languisce il cor 

Caro  mio ben credimi  almen  senza di   te    languisce  il   cor





이 곡을 처음 알게 된것은 고등학교 1학년때쯤인것 같다.

이상하게 내 질풍노도의 시기때는 학교의 좋은 음악 선생님이 계셔서 조금 평범하리만치 그냥 휙~ 지나간것 같은데 아마 교향곡을 즐겨듣기 시작해서인지도 모르겠다. ㅋ

지금은 전혀 듣질 않고, 카라의 엉덩이춤을 보고있노라면 눈이 휘둥그레.. +_+ㅋ

중학교 3학년때 베토벤의 운명을 1시간 넘게 눈을 한번도 뜨지 않고 그의 음악을 빠져들게 만든것...
전기고전, 후기고전, 낭만파, 국민악파 등의 교향악을 가르쳐준이가 중학교때의 음악선생님이라면



고등학교때의 음악선생님은 성악에 빠져들게 했다.

전혀 어울릴것 같지 않은 우리들의 정서에 반 강제적으로 성악과 김수철의 음악을 집어 넣더니... 외우지 않으면 발바닥을 때리기 때문에 생존하고자 억지로 머릿속에 우겨넣었던 가사가 가끔 기분이 센취해지면 나름 배에 힘을 주고   까~~~로~ 미오벤~~~~   하고 부르게 만드신 고마우신 선생님.





지금 생각해보니 중학교때의 음악선생님을 무척 졸졸 쫒아다녔던 이유가
그분의 여성스러움에 반해서 이지 않을까.... 싶다. ㅎ

아! 지금 생각이 났는데 중학교때의 음악선생님은(이름이 기억이...) 교향곡 뿐만 아니라
민요, 시조, 판소리, 범패, 잡가 등을 두루두루 알려주셨던것이... 그나마 나의 음악적 기초를 조금 알게 해주신 선생님이 아닐까 싶다.

굳이 때리지는 않았지만 음악책은 찢어버리라 하시곤

전기고전파의 바하, 헨델
후기 고전파의 하이든, 모짜르트, 베토벤
낭만파의 슈베르트, 멘델스존, 쇼팽, 바그너, 요한스트라우스.... 등등등....


이 한분께만 음악을 배웠으니 이 많은 사람들을 내가 지금까지 알고, 어떤 음율이 주변에서 흘러나오면 "아! 저건 바흐의 무슨곡이지!" "앗! 저거 오랜만에 들어본다!" 라고 생각하며 지나치지 않을까...



많이 보고싶습니다...

'영화/음악/취미/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담  (0) 2010.01.17
그녀의 전화벨 II  (3) 2009.12.11
Caro mio ben - 마에스트로. ㅠㅠ  (0) 2009.12.07
Ode To My Family  (0) 2009.11.30
구글의 사용내역을 간단하게  (0) 2009.11.11
디카로 Time-Lapse 동영상을 만들어보자 - PhotoLapse  (0) 2009.10.3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