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Lee(IS) Jane. "KLIS"

어렸을적부터...



남이 기도할때 눈을 뜨는게 좋았다.

어둠이 싫어서일까

기도에 집중하지 못해서일까

30년이 지난 지금도



남이 기도할때 눈을 뜨는게 좋다.

특히 교회에서.

어렸을적처럼 누가 눈을뜨나.. 감시하는게 아니라

이마를 교회의자에 딱 붙이고 살며시 눈을 뜬다.

그리곤 잠시 잠을 청한다...

눈이 다시 사르르르~ 감기고

맛있는 단잠이 올 찰나에

항상 기도는 끝이난다.

그땐 참 아쉽다.

^^

'큐티/예수님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요철야  (0) 2009.02.15
손을 높이 들고 주를 찬양~  (0) 2009.02.08
어렸을적부터.  (0) 2008.09.17
기분좋은 상상  (1) 2008.08.06
Hillsong United 'One Way'  (0) 2008.07.23
싸이월드 사진 정리 (2006년 농활)  (1) 2008.07.2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