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Lee(IS) Jane. "KLIS"

문득, 이런생각이 들었다.

날 사랑하는 그분께서는 나에게 많은 부분을 나누어 주셨다.

그분께서 주신것으로 난 누리고, 그것을 쓰고 행복해 했다.



그분께서 날 사랑하듯이 나도 사랑하는 대상이 생겼다.

그땐 그분의 마음을 잘 몰랐다.

그냥 나누어 줌에 행복해 했다. 그 준것이 하나님께서 주신것임에도 불구하고

난 나의것으로 그 대상에게 줄 수 있음에 행복해 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 대상을 멀리 해야만 했다.

그제 알았다.

그분의 마음이 나와 같았으리라.

나누어 주는것이 바로 사랑이며, 나누어 줄때는 전혀 계산적이지 않는다는것을.

그제서야 알았다.

그분께서 준것으로 내가 멀리 떠나가려 하자

떠나가는 대상의 그 아픔을 알게 하시려 하시는것일지도 모른다는것을.

'큐티/예수님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도  (1) 2008.07.02
하드에서 발견한...  (1) 2008.06.30
사랑, 나눔.  (1) 2008.06.28
기도  (0) 2008.06.27
주님!  (0) 2008.02.21
오늘 극동방송을 듣다가....  (1) 2008.01.17

Comment +1